제약협회, 리베이트 제약사 명단 공개 예정

리베이트 의심 기업 2곳 적어내 다수 지목 제약사 명단 공개 예정
이사장단 “윤리경영 확립 위한 자정 노력 흔들림없이 지속” 다짐

한국제약협회가 리베이트 영업행위를 지속하는 의심 제약사에 대한 무기명 설문조사를 예정대로 시행하고 명단을 공개한다.

한국제약협회 이행명 이사장이 26일 서울 방배동 제약회관 4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3차 이사회에서 회원사들에게 불법 리베이트 근절을 위해 진력해줄 것을 요청하는 호소문을 낭독하고 있다.
출처 한국제약협회

협회 이사장단은 26일 제12차 회의를 열고 이런 방침을 확정했다. 제3차 이사회는 다음 달 23일 낮 12시 서울 서초구 방배동 협회 4층 강당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이사회에는 대표이사 또는 대표이사의 위임장을 소지한 CP 담당 임원만 참석할 수 있다. 이사회에 참석한 이사들은 여전히 리베이트 영업을 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기업 2곳을 무기명으로 제출하면 된다.

이사회는 리베이트 의심 최다 득표를 한 제약사의 명단을 현장에서 공개할 예정이다. 명단 공개 업체 숫자와 구체적인 발표 방식 등은 추후 논의를 거쳐 확정한다.

이날 회의에서 참석자들은 “불법 리베이트 근절을 통한 윤리경영 확립은 기업 생존을 위한 기본 조건임은 물론 국민의 신뢰에 부응하기 위한 최소한의 의무이기에 자정 노력을 흔들림 없이 해 나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한편 이사장단 회의는 거액의 리베이트 행위로 검찰 기소 및 윤리위원회로부터 자격정지를 받은 파마킹이 자진 탈퇴함에 따라 이를 차기 이사회에 보고한 후 종결 처리하기로 했다.

또 회비를 장기체납하며 회원으로서의 의무태만 행위를 하는 와이디생명과학(준회원사)에 대한 회원 제명의 건을 차기 이사회에 상정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