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풍제약, 2013년에 이어 200억대 세금 추징···탈세 혐의 의혹

최근 국세청으로부터 세무조사를 받았던 신풍제약이 200억여원 세금을 추징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8일 업계에 따르면 신풍제약은 서울지방국세청으로부터 법인세 통합세무조사를 받고 200억원 세금을 추징당했다.

앞서 지난 6월 서울지방국세청 조사 4국 소속 조사관들은 신풍제약에 대한 조사를 벌였다. 국세청 조사 4국은 세금탈루 또는 리베이트 등 특정 혐의가 포착될 경우 세무 조사에 착수하는 팀이다.

신풍제약은 국세청으로부터 수백억원대의 세금을 추징당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신풍제약 홈페이지 갈무리
신풍제약 홈페이지 갈무리

국세청은 2013년 초 신풍제약 세무조사 과정에서 사용처가 불분명한 비자금 150억원을 발견했다. 신풍제약은 이 자금을 2000명이 넘는 의사들에게 접대성 경비로 지출했다고 진술했다.

신풍제약의 진술을 근거로 국세청은 접대 명단에 오른 의사들에게 접대성 경비에 대한 기타소득 소명을 요구했다. 국세청은 신풍제약의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들의 명단을 보건복지부에 통보했다.

신풍제약은 허위진술뿐만 아니라 접대 대상자 명단에 오른 의사들을 찾아가 기타소득으로 인정하면 아무 문제가 없고, 세금도 대신 내겠다는 회유책도 쓴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의원협회에 따르면 신풍제약의 허위진술로 일부 의사들은 세무서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았는지 소명을 강요받았고, 일부는 세무서 조사 과정에서 수천만원의 세금을 추징당할 위기에 처했다.

상황이 이렇게 되자 신풍제약 리베이트 수수 대상자로 거론된 의사들은 1차 35명, 2차 30명, 3차 22명으로 나눠 손해배상청구 소송으로 맞섰다.

이 소송은 3년여를 끌어왔고, 신풍제약 측이 의사들에게 리베이트를 지급했다는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번에 수십만원에서 수백만원을 손해를 배상하는 선에서 조정이 성사됐다.

관려 기사 신풍제약, 회사 비자금을 리베이트로 허위 진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