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교수, 2년간 전공의 11명 상습 폭행

부산대병원 전공의들이 지도 교수에게 온몸에 피멍이 들 정도로 2년간 폭행을 당했지만 병원 측은 이를 알고도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정황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에 따르면 2014년과 2015년 부산대병원 A교수에게 폭행당한 전공의는 모두 11명이다.

A교수는 전공의들의 정강이를 20차례 걷어 차거나, 주먹으로 머리를 때리는 등의 폭행을 수차례 반복했다.

유 의원은 피해 전공의들이 A 교수를 해임하라고 병원 측에 요구했지만, 대학 측은 소극적인 대처로 일관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전공의 폭행’ 한양대병원 교수 중징계 건의
전공의 3명 중 1명 ‘성희롱’ 당해···가해자 환자·교수 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