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머크, 난임 치료 자가 주사제 ‘고날에프펜 2.0’ 출시

편의성 극대화한 난임 치료 자가 주사 ‘고날에프펜 2.0’, 업그레이드로 기능 향상
난임 치료제 투여 시간 10초에서 5초로 단축, 자가 주사의 심리적 거부감 줄여

한국머크바이오파마가 난임 치료 자가 주사제 ‘고날에프펜 2.0’을 국내 출시했다. 고날에프는 배란을 유도하는 세계 최초의 유전자 재조합-난포자극호르몬(r-FSH, Follicle Stimulating Hormone) 약물로서 개선된 ‘고날에프펜 2.0’을 통해 쉽게 투여할 수 있다.

‘고날에프펜 2.0’은 고날에프 약물의 투여량 정보를 보여주는 창이 더욱 커졌고, 투입되는 용량의 정확성을 강화했으며, 개별 환자의 상태에 맞춘 맞춤 치료가 가능해 치료 결과를 개선한다. 약물 용량 조절장치, 펜의 주사침과 덮개 조작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도록 설계됐다. 또한 약물 최소 투여 시간이 기존 10초에서 5초로 단축돼 자가 주사의 부담을 크게 덜었다.

한국머크바이오파마의 난임 치료 자가 주사제 ‘고날에프펜 2.0’

고날에프는 여성의 난임 시술 중 난포 성숙과 과배란을 유도하는 자가 주사제로서, FBM(Filled-by-mass) 공법으로 만들어져 각 배치(Batch)간 편차를 다른 난임 치료제의 20%에서 2%까지 줄였다. 고날에프는 주로 다낭성난소질환(PCOD, Polycystic Ovary Disease)을 포함한 무배란증에 활용되거나 보조생식술(Assisted Reproductive Technology, ART)에서의 난소과자극과 배란을 위해 투여되고 있다. 고날에프는 유전자 재조합-난포자극호르몬(r-FSH) 제품으로 허가 받은 이후, 전 세계 200만명 이상의 신생아 출산에 기여한 바 있다.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김정훈 교수는 “보조생식술을 시술 받는 여성들의 주사 바늘에 대한 공포는 예상보다 크며, 치료제를 실수 없이 투여해야 한다는 부담감도 있다”면서 “고날에프펜은 사용법이 매우 쉬운데다 일반 프리필드 시린지에 비해 쉽게 치료제를 투여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는데, 이번에 개선된 ‘고날에프펜 2.0’은 간소화된 조작법과 약물 투여시간의 단축으로 난임 치료 환자들의 자가 주사에 대한 심리적 거부감을 없애는 데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교수는 “더욱 반가운 소식은 최근 보험 확대로 고날에프도 보험을 적용 받으면서 비용효과성까지 갖추게 되어 더 많은 예비 산모들이 혜택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피임을 하지 않은 부부관계에도 불구하고 1년 이내에 임신에 도달하지 못하는 상태를 의미하는 난임의 요인에는 남성 및 여성의 환경·습관적 요인, 호르몬의 문제, 유전적 요인, 자궁 이상 등이 있다. 국내에서는 2015년 전체 기혼자 가운데 난임 경험이 있는 비율이 전 연령대 통합 13.2%, 30~34세 18%, 35세 이상 27.5%로 나타났다.

1906년부터 난임 치료 연구를 시작해 난임 분야에 오랜 전통을 가지고 있는 머크는 20년 전 세계 최초로 유전자 재조합 호르몬 제품을 개발했으며, 꾸준히 안전성과 순도를 높이기 위해 포괄적인 임상 연구를 주관하고 있다. 또한 국제난임치료연합(Global Fertility Alliance, GFA)을 통해 보조생식술의 표준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외부 협력을 통한 난임 연구 지원도 활발하게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