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증 없는 ‘사랑니’, 뽑아야 한다 vs. 뽑지 않아도 된다

사람의 치아 중 가장 마지막에 나오는 어금니가 바로 사랑니다. 보통 17~25세 무렵에 나기 시작하고, 날 때 마치 첫사랑을 앓듯이 아프다고 해서 사랑니라는 이름이 붙었다. 또 지혜가 생기는 시기에 나온다고 해서 ‘지치(智齒, Wisdom Tooth)’로도 부른다. 사랑니는 통증 없이 반듯이 나는 경우도 있지만 구강 공간의 부족으로 비뚤게 나와 불편을 겪는 사람이 많다. ‘사랑니는 무조건 뽑아야 한다’, ‘아프지 않으면 뽑지 않아도 된다’ 등 의견이 분분하다.

사진=치과 진료

사랑니 발치, 인접 치아 손상 전 미리 빼야
사랑니는 치열 제일 뒤쪽에 위치한 제3 대구치를 이르는 말이다. 사랑니는 사람마다 나는 개수가 1개부터 4개까지 각각 다르고, 아예 없는 사람도 있다. 사랑니가 바르게 나서 정상적인 기능을 하고 청결함이 잘 유지되면 빼지 않아도 된다. 하지만 대부분 사랑니는 부분적으로 나거나 비뚤어진 채로 나서 입 냄새와 통증의 원인이 된다.

특히 상당수의 사랑니는 감염과 치아의 부정교합, 인접 치아의 손상 등을 발생시킨다. 사랑니 바로 앞에 인접한 제2 대구치의 충치와 치아 뿌리(치근) 손상을 일으키고, 종종 악골낭종이라는 물혹을 만들어 턱뼈 손상을 일으키기도 한다. 물혹이 있으면 간혹 턱부위 충격 발생 시 이 부분을 따라 골절이 되기도 한다.

사랑니를 빼고 난 후 상처가 아무는 동안 힘들 수도 있기 때문에 여유를 가질 수 있는 시기에 빼는 것이 좋다. 특히 임신하면 호르몬의 영향으로 잇몸 혈관 벽이 얇아져 잇몸이 쉽게 부어 염증이 더 잘 생기고, 임신 중에는 약 복용을 피하는 임신부가 많아 임신을 계획 중이라면 사랑니를 미리 발치하는 것이 좋다.

강동경희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덕원 교수

강동경희대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이덕원 교수는 “모든 사랑니가 반드시 문제를 일으키진 않지만 일단 문제가 발생하면 빼낼 필요가 있다”며 “사랑니를 뺄지 안 뺄지 자의적으로 판단하지 말고 정기적인 구강 내 방사선 사진을 토대로 구강악안면외과(턱얼굴외과) 치과의사와 상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개인 상황에 맞춰 발치 계획 필요
치과 검진 후 사랑니를 빼야 한다면 가급적 사랑니로 인한 통증이나 인접한 치아 손상이 일어나기 전에 해야 한다. 그래야 사랑니를 빼고 난 후 합병증을 최소화하고 발치로 인한 통증과 부종을 줄일 수 있다.

사랑니는 ∆나이가 많고 전신질환이 심각한 사람 ∆통증에 대해 두려움이 크거나 턱관절이 안 좋은 사람은 한 번에 1개씩 나눠서 빼는 것이 좋다. 때에 따라 오른쪽이나 왼쪽 위아래 사랑니 2개씩을 묶어서 한꺼번에 발치하기도 한다. 하지만 각자의 상황과 성향에 맞춰 치과 전문의와 상의 후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덕원 교수는 “사랑니를 빼고 난 후 입속을 깨끗하게 유지하지 않으면 통증과 부종, 추가적인 출혈이 심해질 수 있다”며 “특히 합병증으로 일시적이거나 영구적인 신경 손상, 위턱의 상악동 천공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발치 전 X-ray와 치과 CT 촬영 등 사전 검사로 합병증 가능성을 최소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사랑니 발치 후 주의사항
1) 입속의 거즈는 3시간 정도 물고 있는다
2) 마취가 3시간 정도 지속하기 때문에 혀나 입술을 깨물지 않도록 주의한다
3) 발치 직후 되도록 말을 하지 않는다
4) 발치 후 하루 정도는 얼음주머니로 냉찜질한다
5) 출혈이 심해질 수 있기 때문에 최소 24시간은 빨대를 사용하지 않는다
6) 발치 부위에 혀나 손가락을 대지 않는다
7) 발치 후 뜨겁거나 자극적인 음식을 피한다
8) 발치 후 2주간은 금주?금연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