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제약, 싱가포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 진출

대원제약(대표 백승열)이 글로벌 유통업체와 손잡고 싱가포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에 진출한다.

대원제약은 싱가포르 수출을 위해 초도 물량 10만 달러 가량의 프로바이오틱스 완제품을 생산해 지난 20일 선적을 완료했다.

대원제약 ‘LACTUS PRO’

이번에 수출하는 제품인 ‘LACTUS PRO’는 수출 전용 브랜드로 인체적용시험 등을 통해 검증된 D-IBS(설사형과민성대장증후군)에 특화된 균주인 Bifidobacterium lactis(비피도박테리움 락티스)와 Lactobacillus acidophilus(락토바실러스 아시도필루스)를 제품에 적용했다.

지난달 프로바이오틱스 신제품인 ‘장대원’을 출시하면서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에 진출한 대원제약은 이번에는 싱가포르에도 현지 시장에 맞는 신제품을 내놓으면서 수출에도 첫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대원제약은 싱가포르 내 전문의약품과 일반의약품의 독보적인 시장 지위를 가지고 있는 파트너사를 통해 싱가포르 크리닉(Clinic) 및 가디언, 왓슨스 등 드러그스토어(Drug store)를 통해 해당 제품을 판매 유통할 계획이다.

대원제약 관계자는“의료선진국인 싱가포르에 건강기능식품의 첫 수출이 개시된 만큼, 이를 기반으로 동남아시아 전역 및 그 외 지역까지도 판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며 제품라인업도 추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 프로바이오틱스 시장은 2010년 대비 30%의 성장세를 보이며, 싱가포르의 1인당 구매력도 8만 달러 이상으로 높아 장기적인 성장이 가능한 시장으로 분류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