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양약품, 광우병 치료제 복지부 연구과제 선정

총연구개발비 48억원 투자

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의 ‘프리온(광우병) 질환 치료제 개발’이 최근 보건복지부가 진행하는 ‘종간전파 인체감염병 극복 기술개발’ 연구과제에 선정됐다.

일양약품은 한림대 일송생명과학연구소와 함께 광범위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으며, 그동안 ‘프리온 질환’의 세포 모델 및 뇌조직배양 모델에서 성공적인 성과를 이루었다.

최근에는 실험동물을 이용한 연구에서 유효한 후보물질을 찾아 물질특허 출원과 선별된 후보물질의 유효성 평가를 함께 진행하고 있으며, ‘프리온 질환 신약’ 개발을 위한 자료 보강 및 국내·외 학회를 통한 다양한 연구성과도 발표했다.

이에 정부로부터 우수한 연구평가를 받아 2단계 연구과제로 총 48억원의 연구비를 지원받는 일양약품은 한림대 일송생명과학 연구소와 공동으로 축적된 연구결과를 토대로 ‘광우병을 포함한 동물 및 인간 프리온 질환 치료제’ 개발이 더욱 가속화 할 계획이다.

스페인 북서부에서 광우병 소 발견(출처 KBS)

소에서 발생하는 광우병 및 인간에서 발생하는 크루츠펠트 야콥병(Creutzfeldt Jakob Disease, CJD)으로 알려진 ‘프리온 질환’은 ‘정상 프리온 단백질’이 ‘비정상 프리온 단백질’로 변형된 후 뇌세포에 축적돼 중추신경계를 파괴시켜 발생하는 퇴행성 뇌 질환이다. 특히 전염력을 갖고 있어 ‘프리온 질환’에 오염된 육류 섭취로도 인간감염이 우려되는 치명적인 인수공통전염병이다.

프리온 질환은 치료제 및 예방 백신이 없는 상태이며, 전 세계적으로 3~4개 선진국에서만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 획기적인 치료제 개발 필요성이 요구되고 있다.

한편, 보건복지부의 기술개발 과제선정은 국내·외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새로운 감염병 대유행의 국가적 대응·대비 체계 구축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신약개발 및 R&D 기술력을 인정받은 기업을 선별해 지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