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중국 악재에도 영업이익 9303억원···사상 최대

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 2017년 연간 실적이 매출 6조2705억원, 영업이익 9303억원, 당기순이익 6185억원을 기록해 전년 대비 각각 2.9%, 5.6%, 6.8% 증가하며 사상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3월 이후 관광객 수 급감과 화학제품 사용에 대한 우려 등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LG생활건강은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로 구성된 균형 잡힌 사업 포트폴리오로 외부 충격을 견뎌냈다고 전했다.

흔들리지 않는 내진설계를 기반으로 매출,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안정적으로 성장하며 위기 속에서도 돋보이는 성과를 달성했다.

LG생활건강의 자연·발효화장품 브랜드 숨

특히 화장품 사업은 ‘후’, ‘숨’ 등 럭셔리 중심의 차별화된 전략과 중국을 비롯한 해외사업의 호조로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키고 탁월한 성장을 이어갔다.

생활용품 사업과 음료 사업도 제품 안전성 강화 및 프리미엄화, 다양한 신제품 출시를 통해 시장 대비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은 2017년에도 사상 최대 연간 실적을 기록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2005년부터 13년 연속으로 성장했고 수익 증가에 따른 풍부한 현금유입으로 부채비율은 전년 말 71.8%에서 16.8%p 개선된 55.0%로 꾸준히 낮아졌다.

한편 2017년 4분기 매출은 1조5309억원, 영업이익 1852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0%, 4.1% 성장하며 사상 최대 4분기 실적을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