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욕·식탐 억제에 장기 복용 가능한 비만치료제, ‘콘트라브’

국내 유일 식욕과 식탐 두 가지 모두 억제하는 비향정 비만치료제 ‘콘트라브’
2016년 국내 출시 후 장기간 복용 가능한 비만치료제로 국내 시장 안착

동아에스티(대표이사·사장 민장성)가 지난 24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비(非)향정 비만치료제 ‘콘트라브’(성분명 부프로피온/날트렉손, 전문의약품)의 신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콘트라브는 식욕과 식탐 두 가지를 모두 억제하는 비향정 비만치료제로, 2016년 국내 출시 이후 장기간 복용 가능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비만 치료 옵션으로 국내 시장에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기자간담회에는 대한비만학회 이사장을 맡은 가톨릭대 부천성모병원 유순집 교수와 대한비만학회 홍보이사를 맡은 인제대 서울백병원 강재헌 교수가 연자로 나서 비만 치료에 대한 최신 지견과 콘트라브를 비롯한 국내 출시된 비만치료제들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임상데이터를 공유했다.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내분비내과 유순집 교수

첫 번째 세션을 맡은 유순집 교수는 ‘비만 치료의 최신 지견’을 주제로 사회적 만성 질병인 ‘비만’에 대해 소개했다.

유 교수는 “우리나라는 국민 3명 중 1명이 비만으로, 특히 20대부터 40대 사이 젊은 연령대 중심으로 복부비만을 동반한 비만율의 가파른 증가세를 보인다”고 시작했다.

먹방·쿡방·먹스타그램 등 식탐을 자극하는 음식 콘텐츠가 최근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데, 이에 대해 유 교수는 “음식 콘텐츠 노출 시 보상중추를 자극하고 과다한 식탐을 유발해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비만은 만성대사성 질환과 암 발병 위험을 높이고 사회경제적 막대한 손실을 주므로, 개인만의 문제로 볼 것이 아니라 개인·정부·가정·학교·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재발 우려가 높고 치료가 어려운 비만은 조기 진단·관리하고 장기적으로 꾸준히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며, 유효성과 안전성이 입증된 약물치료로도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 강재헌 교수

두 번째 세션 연자로 나선 인제대 서울백병원 강재헌 교수는 ‘현대의학의 비만치료 최신지견’을 주제로 비만치료와 더불어, 식욕·식탐 억제 비만치료제 ‘콘트라브’를 비롯한 국내 출시 비만치료제들을 소개했다.

2014년 미국식품의약국(FDA), 2015년 유럽의약품청(EMA)의 승인허가를 받아 현재 전 세계 24개국에 판매되고 있는 콘트라브는 2016년 국내 출시 이후 장기간 복용 가능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비만 치료 옵션으로 국내 시장에 안착했다.

강 교수는 “콘트라브는 ‘식욕’과 ‘식탐’을 모두 억제하는 차별화된 기전의 비만치료제로, 대규모 임상시험을 통해 유의적인 체중감량 효과와 허리둘레 감소 효과를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콘트라브는 403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네 건의 대규모 임상연구 결과, 56주간 최소 -8.1%부터 최대 -11.5%까지의 유의적인 체중감량이 관찰됐으며, 장기간 체중 감량이 유지돼 비만치료제로서 유효성을 입증했다. 콘트라브는 식욕 억제를 기전으로 하는 비만치료제 중 유일한 비향정신성 의약품으로 장기간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동아에스티 학술의약실장 신유석 상무는 “콘트라브는 단기간 사용하는 식욕억제제가 아닌 6개월 이상 장기간 안전하게 복용할 수 있는 비만치료제로, 꾸준한 치료가 관건인 비만 치료에 새로운 대안으로 자리 잡았다”며 “특히 올해 5월부터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이 실시되면서 향정신성 의약품 관리가 강화되는데, 이에 비향정신성 의약품이면서 식욕과 식탐까지 조절할 수 있는 콘트라브가 효과적인 옵션이 될 수 있다”고 자신했다.

콘트라브

한편, 콘트라브는 미국 FDA 승인 이후 30년 이상 처방된 날트렉손과 부프로피온의 복합제로, 두뇌의 식욕중추(Hypothalamus)와 보상중추(Reward pathways) 내에 작용해 식욕을 절제하고, 식탐을 억제하도록 돕는다. 체질량지수(BMI) 30kg/m² 이상의 비만환자 또는 다른 위험인자(제2형 당뇨, 이상지질혈증, 고혈압)가 있는 체질량지수(BMI) 27kg/m² 이상 30kg/m² 미만인 과체중 환자의 체중조절을 위한 식이 및 운동요법의 보조요법으로 쓰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