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태움’ 의혹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유족 등 조사

병원 내 가혹 행위를 당하다 투신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간호사의 유족과 남자친구가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설 연휴였던 이달 15일 투신한 서울아산병원 간호사 A씨의 유족과 남자친구를 상대로 최근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

이들은 A씨가 간호사들 사이에서 흔히 ‘태움’이라고 불리는 가혹 행위로 괴로워하다 목숨을 끊었다고 주장했다.

‘태움’은 선배 간호사가 신임 간호사를 괴롭히며 가르치는 방식을 가리키는 용어로, ‘재가 될 때까지 태운다’는 뜻이다. 일선 간호사들은 ‘태움’이 교육을 빙자한 가혹 행위라고 비판하고 있다.

경찰은 병원 관계자들도 조만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기 위해 소환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경찰은 조사 과정에서 가혹 행위가 사실로 드러나면 관련자를 형사입건하겠다는 방침이다.

가혹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하고자 A씨의 컴퓨터를 디지털 포렌식으로 복구할 계획이다.

한편 병원 측도 감사팀 등을 중심으로 관련 전수조사를 벌이고 있다. ‘태움’이 사실로 드러나면 곧바로 징계와 시정조치를 하고, ‘태움’이 확인되지 않더라도 전반적인 교육 과정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 개선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중환자를 간호하는 과정에서 극심한 스트레스에 시달리는 간호사의 스트레스를 줄일 방안이 있는지도 찾겠다는 것이 병원 측의 설명이다.

A씨는 이달 15일 오전 10시 40분께 송파구의 한 아파트 고층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