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산모 사망 원인 1위 ‘임신중독증’ 진단검사 소개

sFlt-1/PlGF 테스트, 임신중독증 증상 발현 전 측정 가능

대한진단검사의학회 2018년도 춘계 심포지엄이 지난 12~13일 양일간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렸다.

한국로슈진단(대표이사 리처드 유)은 12일 ‘임신중독증(Preeclampsia)의 진단 및 예측검사’를 주제로 성균관의대 강은숙 교수를 좌장으로 하는 워크숍을 개최했다.

대한진단검사의학회 한국로슈진단 전시부스

‘Preeclampsia’란 전자간증 흔히 임신중독증이라고 불리는 질병으로 조기진통, 분만 관련 출혈과 함께 3대 위험 임신 질환 중 하나다. 특히 임신 20주 이후 고혈압, 단백뇨 검출 등이 발견되는 임신합병증으로 전체 산모 사망 원인 중 1위를 차지하고 있는 질병임에도 불구하고 임신부들 사이에서 질환에 대한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한국로슈진단에서 임신부 500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에 따르면, 임신부 10명 중 8명이 임신중독증 자각 증상을 경험한 적이 있으나, 이들 중 상당수인 40%는 증상을 겪고도 당연한 임신 증상이라고 여겨 방치했다.

이번 워크숍의 좌장을 맡은 강은숙 교수는 “만혼이 더 증가하는 추세에 따라 고위험군의 산모 역시 증가하고 있다. 그 때문에 이번 워크숍이 전자간증과 같은 질병 모니터링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좌장을 맡은 강은숙 교수(사진 오른쪽)와 강의를 맡은 박희진 교수(왼쪽)

또한, 연자로 참여한 차의과대학 박희진 교수는 “sFlt-1/PlGF 테스트는 임신중독증 발생을 높은 확률로 예측(Rule-in, positive predictive value-36.7%) 또는 배제(Rule-out, Negative predictive value-99.3%)할 수 있다고 보고됐다”며 “임상 증상이 불분명하거나 임신중독증의 과거력이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 발병되기 전에 측정할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하게 치료 방향을 결정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임신중독증의 예측과 진단을 위한 로슈진단의 ‘sFlt-1/PlGF 테스트’는 임신 20~34주 사이의 전자간증이 의심되는 임신부를 대상으로 효과적으로 전자간증 예측 및 진단을 할 수 있다. 임상 증상이 발현하기 전에 측정할 수 있기 때문에, 증상의 발현을 예측해 정확한 치료를 하는 데 도움이 된다.

특히 지난해 9월부터 보험이 적용돼, 더 많은 산모가 합리적인 가격으로 임신중독증을 예측 및 진단받을 수 있게 됐다. 임신중독증 과거력 또는 가족력, 다태임신, 고혈압, 단백뇨, 태아성장 지연, 간효소 증가의 항목 중 하나라도 해당하는 산모는 해당 검사 비용의 50%만 내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