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병원서 3억5천 뇌물 받은 복지부 고위 공무원 구속

대학병원의 편의를 봐주고 수억원대 뇌물을 받은 혐의로 보건복지부 소속 고위 공무원이 구속됐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가천대 길병원 측에 연구중심병원 선정 관련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대가로 3억5000만원 상당의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보건복지부 국장급 공무원 허모(56)씨를 구속했다고 29일 밝혔다.

가천대 길병원

경찰은 허씨가 지난 2012년 연구중심병원 선정 주무부서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기술개발과장으로 재직할 당시 길병원 측 편의를 봐준 것으로 보고 있다. 길병원 측에 정부계획, 법안통과여부, 예산, 선정병원수 등을 알려주고 대가로 뇌물을 받았다는 게 경찰의 판단이다.

허씨는 정보를 알려준 대가로 골프와 향응접대를 받다 2013년 이후에는 병원 측 법인카드까지 제공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013년 3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월 한도액 500만원인 길병원 명의 카드를 받아 3억5000만원 상당을 썼고 길병원이 결제했다.

허씨는 받은 법인카드를 유흥업소와 스포츠클럽, 마사지업소 등에서 사용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가 시작되자 스포츠클럽 회원명의를 바꾸는 등 증거인멸을 시도했다”고 전했다.

의사 출신 공무원인 허씨는 지난 2015년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 재직 당시 메르스 사태를 진두지휘한 인물이다. 부적절한 대응으로 감사원이 복지부 측에 강등 징계를 요청했지만 인사혁신처는 불문경고로 징계 수준을 완화한 바 있다. 허씨는 “뇌물이 아니라 병원 측의 인재 추천 요청에 따라 인재 발굴 비용으로 법인카드 등을 사용했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

경찰은 허씨에게 뇌물을 건넨 병원 원장 이모(66)씨도 함께 입건했다. 이씨는 지난 2010년 소아응급실 선정 과정에서 탈락한 경험이 있어 불이익을 받지 않기 위해 평소 알고 지내던 허씨에게 접대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길병원 돈으로 보건복지위 소속 국회의원 15명에게 재단 직원 및 가족들 명의로 4600만원 상당을 쪼개기 후원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도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