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형 당뇨병 환자 나이 먹을수록···저혈당 발생·의료비 지출↑

경희의료원 주관 보건복지부지정 2형 당뇨병 임상연구센터, 2형 당뇨병과 저혈당 관련 대규모 코호트 연구 결과 발표

국내 연구팀이 2형 당뇨병 환자의 연령이 높아질수록 저혈당 발생이 증가하고, 저혈당이 환자의 의료비 지출을 높인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경희의료원에서 주관하는 보건복지부지정 2형 당뇨병 임상연구센터 KNDP(센터장 우정택 교수·내분비내과)는 ‘성인 당뇨병’으로 알려진 2형 당뇨병 환자 4350명을 약 3년 간 추적 관찰했다.

조사 결과 1000인년(1인년=1환자 1년간 관찰) 당 6.44건의 저혈당이 발생했는데, 50세 이전이 3.72건, 50대가 4.26건, 60대가 9.34건, 70대 이상이 25.75건으로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저혈당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총 의료비 지출은 저혈당 전 약 308만원(2505 달러)에서 저혈당 후 약 414만원(3365달러)로 약 35% 증가했다.

2형 당뇨병은 인슐린 분비기능은 일부 남아있지만 여러 가지 원인에 의해 상대적으로 인슐린 저항성이 증가하는 경우다. 1형 당뇨병(소아 당뇨병)과 달리 성인에게서 주로 나타난다. 연구팀이 주목한 저혈당은 2형 당뇨병 환자의 심혈관질환, 인지기능 저하 등을 일으키는 요인으로 최근 주목받고 있다.

이번 연구는 국내 최대, 최장 기간 관찰 중인 KNDP 코호트를 기반으로 진행됐으며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건강보험 청구 자료를 연계 분석했다.

경희의료원 이상열 교수(내분비내과)는 “2형 당뇨병 환자에게 저혈당이 중요한 영향을 미치는 것과, 국가 의료보험제도의 안정성에도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자료”라며 “2형 당뇨병 환자에 기반해 실증적 근거를 밝히는 연구를 계속 수행해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연구팀은 이번 조사 결과를 논문 ‘2형 당뇨병 환자에서 저혈당과 의료비 지출과의 연관성’에 서술하고, 미국 공공과학 도서관 온라인 국제학술지인 PLoS One에 최근 등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