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부식도암 고선량 방사선치료, 저선량 대비 효과 ↑ 부작용 ↓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팀, 경부식도암 1~3기 고·저선량 방사선치료 결과 비교

경부식도암의 고선량 방사선 치료 효과와 안전성에 대한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김준원 교수 연구팀은 경부식도암으로 방사선 치료를 받은 환자 79명의 선량에 따른 치료 효과 및 부작용 발생률을 분석한 연구 결과를 9일 내놨다.

연구팀은 2000년부터 2012년까지 항암화학‧방사선 치료를 받은 1기에서 3기까지의 경부식도암 환자를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 79명 중 44명은 59.4Gy 이상의 고선량 치료를 받았고 35명은 59.4Gy 미만의 저선량 치료를 받았다.

분석 결과 3년 생존율은 고선량 군이 58.4%로 저선량 군 49.1%보다 높았지만,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그러나 국소 억제율은 저선량 군이 45.3%인 것에 비해 고선량 군이 70.4%로 유의미한 차이를 보였다.

선량 군에 따른 전체 생존율(OS) 및 국소지역 억제율(LRC) 비교(강남세브란스 제공)

또 방사선 치료로 인한 부작용인 식도협착과 기관식도루 발생률은 두 그룹 간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즉, 경부식도암의 고선량 방사선 치료가 저선량 치료보다 더 효과적이면서 부작용도 증가시키지 않았다.

식도암의 방사선 치료는 20년 전 연구에서 50Gy가 표준 선량으로 정해진 뒤 바뀌지 않고 있다. 하지만 경부식도는 후두 및 하인두에 가까워 근치적 수술이 어렵기 때문에 항암화학‧방사선 동시 치료가 표준치료이고 고선량의 방사선 치료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

김준원 교수는 “경부식도는 방사선에 민감한 폐를 피해 비교적 안전하게 고선량 방사선치료를 시행할 수 있지만 방사선치료에 대한 보고가 많지 않아 표준선량이 50Gy로 묶여 있었다”며 “고선량 방사선 치료의 안전성과 우수한 치료 효과가 밝혀진 만큼 향후 임상 치료에 적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두경부 저널>(Head Neck) 최근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