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인보사 허가취소, 자성의 계기 삼겠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8일 발표한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케이주’ 품목허가 취소와 코오롱생명과학 형사고발 조치에 대해 통렬한 자성의 계기로 삼아 재발 방지를 약속하면서도 이번 사안이 산업계 전반에 대한 신뢰 문제로 이어지지 않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제약바이오협회는 “어떤 경우에서라도 의약품 사용은 안전성과 유효성에 기초하는 만큼 윤리와 과학을 바탕으로 연구개발에 임해야 했으나 원칙에서 벗어났다는 점에서 통렬한 자성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앞으로 이와 유사한 일이 재발해서는 안 될 것이며, 연구개발과 인허가 과정은 보다 윤리적이고 과학적이며, 투명해져야 한다”고 통감했다.

이어 제약바이오협회는 “지금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는 영세 규모에도 부단한 연구개발과 설비투자, 오픈 이노베이션 등 혁신을 통해 국제적 역량을 축적하고 이를 바탕으로 세계 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있다. 국내 제약바이오산업계는 국제 수준에 부합하는 GCP(의약품 임상시험 관리기준)와 GMP(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에 기반해 의약품 개발과 생산을 진행하고 있다”면서도 “그런 만큼 이번 사안이 산업계에 대한 신뢰 문제로 이어지지 않기를 희망한다. 특히 국민의 건강을 지키는 버팀목이자 글로벌 선진산업 진입을 앞둔 제약바이오산업의 공익적·경제적 가치를 확대·발전시키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제약바이오협회는 “정부 역시 산업계의 이러한 노력과 성과에 주목,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적극적으로 육성하겠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며 “의약품은 인간의 건강 및 생명과 직결되는 만큼 철저한 관리가 요구된다. 이에 산업계는 이번 사안을 계기로 보다 양질의 의약품을 개발·생산해내는 제약주권의 첨병 역할에 매진할 것이며, 개발부터 생산에 이르기까지 의약품이 탄생하는 모든 과정에서보다 책임 있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