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가협상 결렬, 의협 “세상에 싸고 좋은 것은 없다”

대한의사협회, 2020년도 수가협상 결렬 공식 입장

대한의사협회가 2020년도 수가협상 결렬에 3일 공식 입장을 내놨다.

의협은 “2020년도 의원급의료기관 수가협상이 끝내 결렬됐다. 지난해에 이어 이번 수가협상 결렬로 의료계가 염원하는 적정수가 실현이 한층 더 멀어진 것에 참담함을 느낀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보건복지부장관,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까지 이구동성으로 언급했던 사항이 지켜지지 않는 우리나라의 현실에 자괴감이 든다”고 호소했다.

이어 의협은 “수가협상이 끝나면 매년 공식처럼 거론되던 현행 수가협상제도의 문제점이 올해도 여지없이 드러났다”면서도 “매번 일방적으로 내려오는 수가인상 할당 금액(밴딩)과 심지어 계약단체 유형별 몫까지 이미 정해져 있는 상황에서 협상이라고 표현할 수도 없는 형식적 과정이 되풀이될 뿐이었다”고 비판했다.

의협은 또한 “지난 2008년 유형별 수가협상이 시작된 이후 의원 유형 수가협상은 이번 협상까지 무려 7차례나 협상이 결렬됐다”며 “협상결렬 이후에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수가협상 결렬에 따른 페널티를 적용하는 등 어떻게 이런 비합리적인 제도가 지금까지 존재하고 있는지 의아스럽다”고 지적했다.

2월 26일 열린 제3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권덕철 위원장(보건복지부 차관)

아울러 의협은 “결과적으로 이번 수가협상 결과를 통해 대통령까지 직접 언급한 적정수가 보장에 대한 정부의 의지가 그저 말뿐이라는 점과 가입자단체를 대표하는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재정운영위원회 또한 보험재정 운영에 어떠한 기본원칙이나 일관성이 없다는 사실이 여실히 드러났다”며 “정부가 강행하는 문재인 케어야말로 매년 천문학적인 보험재정이 투입돼도 이에 대해서는 근본적인 문제를 제기하지 않던 재정운영위원회가, 수가협상의 밴딩을 정하는 것에는 무조건 보험재정을 아껴야 한다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였다”고 재정운영위원회의 이중잣대를 꼬집었다.

의협은 정부를 상대로 “이번 수가협상 기간 대한의사협회는 문재인 케어 추진으로 더욱 심해진 대형병원 쏠림 현상, 최저임금 대폭 인상에 따른 인건비 급증 등 날로 열악해지는 경영 환경으로 고통 받는 의원급 의료기관의 현실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자료와 근거를 제시하며, 일차의료를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합리적인 수가인상률을 요구했지만, 무참히 묵살됐다”며 “한층 강화된 의료서비스의 질 관리를 요구하고, 선진의료에 대한 욕구는 나날이 커지면서 진료비는 올려줄 수 없다는 것이 과연 어떤 논리이고, 제대로 된 주장이라고 할 수 있겠는가”라고 물었다.

“세상에 싸고 좋은 것은 없다. 의료의 진정한 가치를 인정하고 존중할 때, 의료서비스는 더욱 발전하고 이에 따라 국민 건강이 향상될 것이다”며 의협은 이제 정부가 나서야 할 때다고 말했다.

의협은 “2020년에 적용될 의원유형 환산지수는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 위원들의 손에 의해 결정된다. 오직 국민건강 향상을 위한 일념 하나로 낮은 수가와 열악한 진료환경에도 불구하고 밤낮으로 노고가 큰 의원급 의료기관 종사자들이 더 이상 좌절하지 않도록 2020년 의원 수가가 결정되어야만 한다”며 “대한의사협회는 건정심의 결과를 예의주시할 것이며, 국민건강을 위한 최선의 진료환경이 조성되도록 전국 13만 회원과 함께 모든 수단을 동원할 것임을 밝힌다. 이는 국민 건강을 위한 최선의 의료는 행복한 진료환경에서 가능하기 때문이다”고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