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보사 허가’ 식약처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권순정 부장검사)가 4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 사태’와 관련해 주무 부처인 식품의약품안전처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충북 오송에 있는 식약처 청사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코오롱생명과학에 인보사 품목 허가를 내줄 당시 관련 자료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압수했다.

검찰은 전날 코오롱생명과학과 미국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 한국지점,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의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해 인보사 연구개발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틀간 압수한 증거물을 분석해 코오롱생명과학이 식약처에 허위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는지, 인보사 허가 결정 과정에 미심쩍은 부분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가 5월 21일 서울중앙지검에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품안전처를 고소·고발했다

식약처는 직무유기 혐의로 시민단체에 의해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일각에서는 인보사 허가가 식약처장이 아닌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바이오생약심사부장의 전결로 처리됐다며 특혜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 대해 식약처 관계자는 신약 허가는 원래 부장 전결사항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코오롱 측 연구개발진과 허가 결정에 관여한 식약처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제기된 의혹들을 규명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