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노조절장애, 방치할 경우 모두가 불행···관심과 치료 필요

의협·변협, 17일 ‘현대인의 분노,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 공동 심포지엄 개최

분노조절장애로 인한 범죄가 급증하고 있다. 보복운전을 비롯해 이른바 묻지마 폭행, 층간소음에 따른 폭행과 살인, 자살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는 끔찍한 사건들은 강도 높은 스트레스로 막다른 길에 몰린 현대인들이 분노와 충동조절을 실패한데 따른 큰 원인이 있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한다.

분노로 인한 범죄는 국민의 안전에 심각한 위해를 가하고 있으며, 현재 우리 사회가 해결해야 할 커다란 과제로 부각됐다. 대한의사협회와 대한변호사협회는 국내에 만연한 분노조절의 어려움, 과격한 공격성의 표출의 원인과 현황을 의학적 관점과 인문사회학적 관점에서 진단하고 해결책을 찾아 나선다.

index-315754(중)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보호위원회(위원장 김형규)는 대한변호사협회와 공동으로 ‘현대인의 분노,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라는 주제로 오는 17일 오후 3시부터 6시까지 한국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공동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 자리에서는 다양한 형태로 빈번하게 발생하는 분노 폭발로 인한 사건과 사고 등 사회적 안전 문제를 진단한다.

분노의 사회 심리적 측면, 충동분노범죄의 유형과 특성, 정신의학적 측면에서 본 분노 문제 등에 관한 주제발제와 분노의 폭발의 예방과 분노의 건강한 표출 및 감정조절과 소통의 문제에 관해 전문가 토론을 벌여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주제발표는 이유진 서울의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사회로 △오창호 부경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의 ‘분노의 사회심리학: 생명의 운명과 죽음의 운명’ △권일용 경찰청 과학수사센터 경감의 ‘충동분노범죄의 유형과 특성: 실무자적 관점’ △안용민 서울의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의 ‘정신의학에서 바라본 분노문제’ 순으로 진행된다.

주제발표를 마친 후에는 의협 사회건강분과위원인 심재철 고려대 언론대학원장이 좌장을 맡아 ‘현대인의 분노, 어떻게 바라볼 것인가?’에 대해 △서울대 교육학과 김동일 교수 △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이헌정 교수 △김철중 조선일보 논설위원 △인제의대 정신건강의학과 박영민 교수 △오은경 대한변협 사무차장의 지정토론이 이어진다.

대한의사협회 국민건강위원회 사회건강분과 이헌정 위원장(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은 “현대인의 분노조절 곤란의 문제는 위험수준까지 올라갔다”며 “사회·경제적 요인과 함께 문화 및 환경적인 측면에서도 원인을 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이번 토론회를 통해 우리 사회가 건강하게 분노를 승화시키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을 해야 하는 가를 논의하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협 국민건강보호위원회 사회건강분과위원회는 이번 심포지엄을 시작으로 최근 사회이슈가 되는 분노 조절문제를 공론화하고 분노 폭발을 미연에 방지하고 분노를 승화시켜나가 공정하고 신뢰할 수 있는 사회로 만들어가는 사회적 캠페인과 세미나 등의 여러 가지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