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필수의약품 36개 추가 지정···총 351개로 확대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가 결핵치료제 ‘이소니아지드 주사제’ 등 36개 의약품을 ‘국가필수의약품’에 추가한다.

국가필수의약품은 질병 관리, 방사능 방재 등 보건의료에 필수적이지만 시장 기능만으로는 안정적 공급이 어려워 보건복지부장관과 식약처장이 관계 중앙행정기관장과 협의해 지정하는 의약품이다.

이번에 추가 지정된 36개 의약품은 △결핵치료제 3개 △말라리아치료제 7개 △법정 감염병치료제 20개 △재난대응 및 응급의료용약 1개 △지정 감염병치료제 5개다.

이번 36개 의약품 추가로 총 351개가 된 국가필수의약품은 항생제 50개, 응급 해독제 32개, 예방백신 32개, 항암제 24개, 결핵치료제 23개, 말라리아치료제 9개, 기초수액제 8개 등으로 구성됐다.

국가필수의약품 수액제(JW생명과학 제공)

이번 추가 지정은 지난 11일 열린 국가필수의약품 안정공급 협의회 의결을 거쳐 결정됐다.

식약처 의약품안전국 의약품정책과 김상봉 과장은 “국가필수의약품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의료현장과 협력하고 있다”며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국가필수의약품 통합관리 시스템’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제도적 지원을 추진해 환자 치료에 필수적인 의약품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