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바이오협회, 심평원 빅데이터 AI 신약개발 인프라 구축 추진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가 지난 26일 서울 서초구 협회 회관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과 국민건강 증진 및 국내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심평원은 진료행위 정보, 의약품 정보, 의료자원 정보 등 보건의료 빅데이터를 수집·관리하는 공공기관이다. 심평원이 보유한 누적 의료 빅데이터는 약 3조건에 달한다.

특히 의약품 부문에서는 전국 8만7000여곳 의료기관 청구 자료 기반의 의약품 처방·조제 데이터와 급여의약품 등재 정보 및 유통정보 등을 확보하고 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장(사진 왼쪽)과 김승택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오른쪽)이 지난 26일 협회 회관에서 국민건강 증진 및 국내 제약산업 발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빅데이터 활용 AI 신약개발 인프라 구축 △신약개발 등 공동연구개발 및 기술교류 △AI 신약개발 등 제약 관련 교육 협력 △기타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상호 협력 등이 주 내용으로, 협회가 최근 제약산업 발전과 AI 신약개발 인프라 구축을 위해 추진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혁신) 전략에 따라 이뤄졌다.

이를 통해 협회는 심평원이 보유한 양질의 빅데이터를 한국보건산업진흥원과 공동 설립한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에서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AI 신약개발에는 활용 가능한 빅데이터가 필수적으로 요구되는 만큼, 이번 협약을 통해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의 AI 신약개발 지원 사업이 속도를 낼 것으로 협회는 기대하고 있다.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은 “심평원은 실제로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방대한 빅데이터를 보유하고 있어 오늘 협약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MOU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 되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해 실질적인 성과를 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승택 심평원 원장은 협약이 값진 결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보건의료 빅데이터 등 모든 부문에서 협조를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