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의총 “대정부 투쟁, 의료 근본 바꿀 천재일우의 기회”

전국의사총연합이 지난 4일 대정부 단식 투쟁 중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만나 힘을 보탰다.

이날 전의총은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의료계는 염두에도 두지 않고 불합리한 정책으로 일관하는 정부의 태도에 더는 참지 못하고 무기한 단식과 함께 대정부 투쟁을 시작했다”며 “과거부터 현재까지 정부, 국회, 사법부를 막론하고 국민건강의 최일선에서 막중한 소명을 다하는 의사들에 대해 단 한 번도 합리적인 의료 정책을 편 적이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전의총은 “정부는 오로지 의료인들의 희생만 강요하며 정치적 필요에 의한 막무가내식의 부당한 행위를 강요했다”며 “졸속으로 시행된 엉터리 정책이나 법규가 너무 많아 일일이 손꼽을 수조차도 없으며, 어떤 것이 더 나쁘고 어떤 것이 더 시급히 해결돼야 할 것이라는 경중도 판단할 수 없을 정도로 의료는 망가져 왔다”고 의료계가 처한 현실을 알렸다.

전국의사총연합이 지난 4일 대정부 단식 투쟁 중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오른쪽에서 세번째)을 만나 투쟁에 동참했다

전의총은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교수, 개원의, 봉직의, 전공의 할 것 없이 모든 직역의 의사들은 꿋꿋이 진료 현장을 지켜왔다”며 “지금까지 우리 의사들은 정부와 정치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그들의 감언이설에도 혹시나 하는 기대로 우리의 기본권과 경제적 권리조차도 양보하며 협조를 해왔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전의총은 “최 회장이 우리의 정당한 권리를 되찾고 의료를 올바른 방향으로 되돌리기 위해 단식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으로 투쟁의 시작을 알렸다. 많은 고난이 예상되지만 우리는 이제 올바른 길을 가야만 한다”며 “특혜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의사들도 최소한 국민으로서의 기본권으로 보장받는 의료 환경 및 법률, 의사들의 사적 재산권을 임의로 침해하지 않는 정책, 국민 대다수가 올바른 현대의학의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제도를 만들기 위한 기초를 닦는 투쟁이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전의총은 “이를 위해 의료계의 모든 구성원은 눈앞의 작은 이익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의료의 큰 틀을 바꾼다는 생각으로 이번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협조해야 한다”며 “의협 집행부도 더 이상 물러날 곳은 없다는 각오로 현재의 이 어려움이 오히려 천재일우의 기회라 생각하고 모든 역량을 결집해 투쟁을 성공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