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약사회·간협, 최대집 의협회장 단식 중단 권고

3곳 단체장 “정부도 의사협회의 합리적인 의견에는 귀 기울여야”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과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이 8일 오후 2시, 단식 7일째를 맞은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을 방문해 단식 중단을 권고했다.

이날 3곳 단체장은 △심각하게 왜곡된 보건의료전달체계 재확립 △건강보험 재정 국고지원의 법에 따른 이행 및 확대 △보건의료공급자들의 수가 정상화 등에 대한 최 의협회장과 의사협회의 요구에 공감하고 이런 합리적이고 발전적인 제안들에 대해서는 정부가 적극 수용, 반영함으로써 최 의협회장이 단식을 중단시킬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의견을 같이했다.

김철수 대한치과의사협회장, 김대업 대한약사회장과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이 8일 오후 2시, 단식 7일째를 맞은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사진 왼쪽 네번째)을 방문해 단식 중단을 권고했다

이에 최 의협회장은 국민 건강을 위해 필요한 제도개선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보건의료단체 간 공동으로 협력, 노력하자고 화답하며 위로 방문한 보건의료 3개 단체장에게 감사의 의사를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