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 80% 차지하는 조직병리검사, 환자와 검사자 안전 고려한 ‘HE600’ 출시

개별염색 방식으로 교차오염 가능성 차단, 환자를 위한 안전한 검사 결과 제공
알코올과 자일렌을 사용하지 않아 검사자의 안전성 및 환경 개선

한국로슈진단(대표이사 리처드 유) 조직진단 사업부(Tissue Diagnostics)가 식품의약품안전처 품목신고를 완료한 조직병리H&E 검사 염색 장비 ‘HE 600’ 을 국내에 정식으로 발매했다.

H&E염색은 헤마톡실린(hematoxylin)으로 핵을 염색하고 에오진(eosin)으로 세포질을 염색하는 이중염색법이다. H&E 검사는 염색된 조직의 형태 및 세포 모양, 크기 등을 확인해 환자를 진단하는 가장 기본적인 조직병리 검사로 모든 환자 조직에 1차 선별 검사로 진행되며 암 진단의 약 80%를 차지하는 중요한 검사다.

한국로슈진단 조직병리 개별 염색장비 'HE600'
한국로슈진단 조직병리 개별 염색장비 ‘HE600’

21일 로슈진단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새롭게 출시된 HE 600은 기존의 염색 장비인 심포니(SYMPHONY)의 업그레이드 된 모델로400가지 다양한 염색 프로토콜을 통해 최적화된 맞춤 염색을 제공한다. 판독의사의 선호도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장하고 편의성을 높였다.

또한 H&E 염색은 개별 슬라이드 염색 방식과 미리 패키지 된 신선한 시약을 사용함으로써 일관되고 재현성 높은 염색성을 보여주어 검사의 질을 높이고 신뢰도를 향상시켰다. 건조부터 봉입, 염색까지의 전체 과정이 장비에서 자동으로 한 번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염색 과정에서 슬라이드 이동 시간을 감소시키고 검사자의 동선을 간소화하여 검사실 워크플로 역시 개선시켰다.

기존의 H&E 염색은 ‘Dip & Dunk’ 방식으로 여러 조직 샘플을 염색하기 때문에 교차 오염을 발생시킬 수 있는 위험에 노출되어 있다. 하지만 HE 600은 개별 염색 방식을 통해 교차오염의 위험성을 제거했다. 뿐만 아니라 유해물질 노출이 많은 병리과 업무 환경을 고려해 알코올과 자일렌을 사용하지 않고 대체물질을 이용함으로써 검사자가 유해물질에 노출될 수 있는 위험성을 최소화해 검사실의 안전성 및 환경을 개선시켰다.

한국로슈진단 조직진단사업부 조성호 본부장은 “HE 600의 국내 출시를 계기로 환자와 검사자 모두에게 안전한 검사 결과와 검사 환경을 제공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