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진 최대집 의협회장에 이어 무기한 연대 단식 돌입

“올바른 의료제도 염원하는 모든 의사의 투쟁이 되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지난 9일 단식투쟁 중 쓰러져 응급실로 이송된 후, 집행부는 회원들과 함께하는 무기한 연대 단식을 펼쳐나가고 있다.

지난 9일 의협 비상천막본부에서 열린 연석회의에서 의협 의쟁투와 상임이사회는 무기한 연대 단식을 결정했다.

당일부터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으며, 10일부터는 일반회원인 최창수 원장(서울 노원구 미즈아이내과), 의협 장인성 재무이사와 김태호 특임이사가 동반 단식에 들어가는 등 의료정상화를 위한 의협의 투쟁이 집행부는 물론 회원으로까지 번지고 있다.

지난 9일 의협 비상천막본부에서 열린 연석회의에서 의협 의쟁투와 상임이사회는 무기한 연대 단식을 결정했다

한편 의협은 향후 무기한 단식투쟁 중인 방상혁 부회장을 제외한 상임이사진이 회무 수행에 공백이 생기지 않는 범위에서 동조 단식에 참여하기로 했다.

11일 현재 방 부회장은 단식 3일째이며, 장인성·김태호 이사와 함께 단식 2일째를 맞은 최 원장은 “한국 의료계의 정상화에 조금이라도 밑거름이 되고 싶다”며 “노원구의사회장을 맡아 회무를 볼 때 회원의 참여와 지지가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절실하게 느꼈다. 일하는 사람한테 일을 시켰으면 힘도 실어줘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일반회원들의 지지 방문과 격려를 당부했다.

방 상근부회장은 “최대집 회장이 쓰러졌다고 우리의 투쟁이 끝난 것은 아니다. 길이 끝난 곳에서 길이 다시 시작되듯, 최대집 회장에 이어 제가 단식 투쟁에 나선다”며 “신뢰가 땅에 떨어지고 온갖 불합리로 병든 대한민국의 의료제도 속에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답을 얻는 그날까지 우리의 외침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쟁은 회원들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하다”며 “생명을 살리는 숭고한 직업을 가진 만큼 진심으로 환자를 위한 의료환경을 만드는 그날까지 함께 나아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종혁 대변인은 “의료계 수장인 최대집 회장이 단식 중 쓰러져 응급실로 실려서 갔고 상근부회장과 집행부가 단식에 들어간,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의료개혁 투쟁을 성공시키고, 올바른 의료제도를 정착시키기 위해 많은 회원의 지지와 동참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회원들의 동참을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