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원내대표, 입원 중인 최대집 의협회장 위로 방문

나 원내대표 “조속한 쾌유 기원하며 잘못된 의료제도 개선 위해 함께 싸우자”
최 회장 “의료제도 전반 해결책을 국민과 함께 모색하고 실천해 나갈 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명연 국회의원이 지난 11일 오후, 단식투쟁 중 쓰러져 중앙대병원에 입원 중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장)을 방문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 11일 단식투쟁 중 쓰러져 중앙대병원에 입원 중인 최대집 의협회장을 방문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최 회장께서 불합리한 의료제도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단단하게 싸워주고 계셔서 진심으로 고맙다. 빨리 건강해지시고 힘내서 같이 싸우자. 싸우지 않으면 공짜로 얻는 게 무엇이 있겠느냐”라고 위로하며 “문재인 케어 문제점과 관련해 국회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의료계와 공동으로 문재인 케어 문제점에 대한 포럼이나 토론회 등 공론의 장을 조만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경기 안산시단원구갑)은 “빅5 병원 쏠림이 심화되고 지방 의료공백이 커지는 등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되고 있다는 사실이 데이터 상으로도 입증되고 있다”며 문재인 케어 문제를 짚었다.

최 회장은 “국민과 의사가 더이상 불합리한 의료제도로 인해 고통받지 않도록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인 개선 노력을 펼쳐주길 요청드린다”며 “의료제도 전반에 대한 해결책을 국민과 함께 모색하고 실천해나가도록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단식 중 나타난 혈뇨, 단백뇨 증세와 신체기능 저하에 따라 신장내과 검사, 심초음파 검사 등을 시행하고 그에 따른 치료를 받고 있다. 보다 정확한 확인을 위해 심장 정밀검사가 필요하고 충분한 휴식 및 안정이 요구된다는 의료진의 권유가 있었으나, 최 회장은 “투쟁에 역량을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정밀검사는 추후에 받도록 하겠고, 어느 정도 거동이 가능해지는 대로 서둘러 투쟁현장으로 복귀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한편 이날 나 원내대표와 김 의원 외에도 추무진 국제보건의료재단 이사장(전 의협회장), 전시형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 회장, 이찬희 대한변호사협회 회장 등이 최 회장의 병실을 다녀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