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조국 딸, 논문 제1저자 기여 가능성 전혀 없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2일 오후 3시 ‘조국 후보자 의료계 폄하에 대한 입장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지난달 30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 조모(28)씨가 제1저자로 등록한 의학논문의 자진 철회를 요구하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열려다가 갑작스럽게 취소한지 3일 만이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2일 오후 3시 ‘조국 후보자 의료계 폄하에 대한 입장 발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의협 중앙윤리위원회가 조 후보자 딸 조씨 논문 논란에 대한 심의를 진행하는 만큼 의협은 협회 차원의 직접적인 행동을 자제해왔다. 그런데 지난달 30일 조 후보자가 페이스북을 통해 의료계 논문을 비방하는 내용의 검증되지 않은 글을 공유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조 후보자 페이스북에 올라온 ‘인터넷 매체 딴지일보 게시판 글’에는 조 후보자 딸 조씨가 제1저자로 등록한 단국대 의과대학 논문이 ‘별다른 내용이 없다’는 내용을 담았다. 또한 몇 분이면 끝날 통계 분석이 연구 내용의 전부라는 지적도 담겨 있다.

이에 최대집 회장은 “정치적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이는 비전문적 견해들이 온라인을 통해 확산됐다. 의학이 논문이 어떻게 작성되는 것인지 모르는 인사들이 쉽게 저자 자격을 논하고 심지어는 학술지 가치를 평가절하한다”며 “13만 의사의 중앙단체인 의협이 긴급하게 중재하지 않을 수 없다는 판단에 이르게 됐다. 의사로서 연구자로서 학자로서 자존심에 상처를 입고 허탈감을 호소하는 의사들도 많다”고 기자회견을 시작했다.

의협은 조 후보자가 의학 연구 가치를 폄하한 것을 지적했다. 최 회장은 “SNS를 통해 활발하게 본인 철학을 대중에게 공유해 온 조국 후보자는 사실관계도 틀린 이른바 ‘가짜 뉴스’에 해당하는 이런 수준 낮은 글을 공인인 조 후보자가 공유했다는 것도 문제지만 더 큰 문제는 이러한 행위가 조 후보자의 인식 수준을 그대로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조 후보자는 민정수석과 법무장관 후보자이기 이전에 법학을 전공하고 대학에서 학생을 가르치는 교수다”며 “아무리 분야가 다르고 의학에 문외한이지만 이렇게 의학 연구의 가치를 평가절하하고 연구자를 모독하는 것이학자로서의 자세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 회장은 “법무장관이라는 관직 앞에서 자신의 자녀를 보호하고 싶은 마음에 교육자 본연의 양심마저 저버린 것은 아닌가 의심스럽다. 젊은 세대들이 절규하는 이 나라 미래 근간을 흔드는 이 사태를 조 후보자는 그저 일신의 영광을 위해 거쳐야 할 개인적인 작은 상처 하나 정도로밖에 보이지 않는 것인지 묻고 싶다”며 “우리 의학과 우리 의사들을 더 이상 모욕하지 말아달라”고 성토했다.

의협은 장영표 단국대의대 교수에게 문제의 논문을 자진 철회할 것도 촉구했다. 장영표 교수는 조 후보자 딸 조씨가 한영외고 재학 당시 의과대학 연구소에서 2주가량 인턴을 한 뒤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논문을 지도해 논란이 일고 있다. 문제가 된 논문은 2009년 3월 대한병리학회지에 게재된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 뇌병증에서 나타나는 eNOS 유전자의 다형성(eNOS Gene Polymorphisms in Perinatal Hypoxic-Ischemic Encephalopathy)·사진 아래>이다.

2009년 대한병리학회지에 실린 ‘출산 전후 허혈성 저산소뇌병증(HIE)에서 혈관내피 산화질소 합성효소 유전자의 다형성’

최 회장은 “의협은 장영표 교수 논문 자진 철회를 권고한다”면서 “고등학생이 2주 인턴으로 쓸 수 있는 의학 논문이 아님에도 부분적인 번역이나 단순 업무 기여를 했다며 제1저자로 이름을 올려준 것은 심각한 의학 연구 본질의 권위를 무시한 행위다. 해당 연구 주제와 내용, 연구 과정별 진행시기를 확인하는 것만으로도 조 후보자 딸이 고교 신분으로 제1저자에 해당하는 기여를 했을 가능성은 전혀 없다는 것이 우리 판단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 문제는 더 이상 장 교수와 조 후보자 자녀에게만 국한되는 개인적 연구윤리 문제 아니다”며 “해당 논문이 후보자 자녀 명문대 입학,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에도 기여할 가능성이 제기되며 어떤 면에서는 우리 사회 마지막 남은 공정경쟁 입시를 통해 미래를 개척해 나가는 젊은 세대의 희망, 그리고 땀과 피의 가치가 땅바닥으로 추락했다”고 비판했다.

최 회장은 “조 후보자는 짧은 인생보다도 더욱 짧은 권력의 본질을 깨닫고 무엇이 진정으로 그 스스로 즐겨 말했던 공정과 정의를 위한 길인지 심사숙고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