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소액 착오 청구 1건’ 행정처분 건보공단 항의 방문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가 17일 최근 건강검진 혈액검사에서 LDL 콜레스테롤 단 1건을 착오 청구했다는 이유로 검진기관에 과도한 행정처분을 내린 국민건강보험공단을 전격 항의 방문했다.

건보공단은 검진기관의 관리·감독이 이뤄지지 않는다고 지난해 11월 감사원의 지적 이후, 소액 착오 청구 건에 대해 각 지자체에 행정처분을 의뢰하고 있으며, 지자체는 소액의 착오 청구 건임에도 불구하고 행정처분을 내리는 실정이다.

특히 최근에는 콜레스테롤 검사결과 입력과 관련해 트리글리세라이드 측정값이 400mg/dl 이상인 경우 실측정 해야 하나, 자동 계산값으로 입력·청구(1건)한 검진기관에 대해 해당 검사비 환수와 함께 업무정지 처분이 내려지는 가혹한 사례가 발생한 바 있다.

이번 건보공단 항의 방문은 일반진료의 경우 부당청구와 거짓청구에 따라 비용 환수 및 업무정지 처분 여부를 달리 적용하고 있으나, 건강검진의 경우 이번 사례와 같이 1건의 착오 청구만 발생해도 업무정지 처분이 부과되는 제도상의 허점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기 위한 것이다.

혈액검사

건보공단 강청희 급여상임이사는 “공단은 국가건강검진을 시행하면서 발생되는 건강검진기본법 위반사항에 대한 지자체 통보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며 “향후 행정적 미비 사항에 대해서는 복지부와 협의해 보완하겠으며, 불필요한 오해와 이해 상충이 발생하지 않도록 필요한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에 의협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단 1건의 소액 착오 청구로도 3개월 업무정지 처분이 가능한 것은 제도적 모순이 아닐 수 없다”며 “의협이 요구한 국가건강검진 제도 제반 사항의 검토와 제도개선이 필요하며, 의원급 검진 기관을 위해 주기적으로 건강검진 다빈도 사례에 대한 정보 공유 등 지속적인 안내와 계도로 선의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