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GFR 변이 폐암 3세대 표적치료제 ‘레이저티닙’ 효과·안전성 증명

조병철 연세암병원 교수, 국내 신약 임상시험 결과 ‘란셋 온콜로지’ 첫 게재

국내 연구진이 EGFR(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 변이 폐암 표적치료제로 개발 중인 ‘레이저티닙(Lazertinib)’의 치료 효과와 안전성을 입증하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조병철 센터장(종양내과)은 기존 항암제가 잘 듣지 않는 EGFR T790M 변이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레이저티닙을 투여한 결과 57% 환자에서 암 크기가 30% 이상 줄어드는 부분 관해(partial response)를 확인했다고 4일 전했다.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조병철 센터장

이번 연구 결과는 임상종양학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가진 국제학술지 ‘란셋 온콜로지’(IF 35.4) 최신호에 게재됐다. 국내 초기 개발 신약의 임상시험 결과가 ‘란셋 온콜로지’에 게재된 것은 이번 연구가 처음이다.

레이저티닙은 3세대 EGFR 표적 치료제로 기존 EGFR 표적치료제(이레사·타세바·지오트립)에 내성을 보이는 EGFR T790M 변이 폐암 및 치료력이 없는 EGFR 변이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개발됐다. EGFR 변이 폐암은 전체 폐암 신규 환자의 30~40%를 차지한다.

3세대 EGFR 표적 치료제는 기존 1세대(이레사·타세바) 및 2세대(지오트립) 표적 치료제와 효과 및 독성면에서 우월한 특성을 가지고 있으며, 현재 타그리소만이 승인받은 상태다.

조 교수는 2017년 2월부터 2018년 5월까지 127명 환자를 대상으로 임상1/2상의 용량 증량 및 용량 확대 시험을 통해 레이저티닙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했다.

연구 결과 암 크기가 30% 이상 감소해 객관적 반응을 보인 환자의 비율(ORR)은 기존 항암제에 저항성을 나타내는 T790M 돌연변이 양성의 모든 환자에서 57%이었고, 그중 120mg 이상의 용량을 투여한 환자에서는 60%까지 높아졌다. 완전관해에 이른 환자도 3명이나 됐다.

레이저티닙 투여 후 암이 추가로 진행되지 않거나 사망에 이르지 않는 기간인 무진행생존기간(PFS)의 중앙값은 T790M 돌연변이 양성의 모든 환자에서 9.7개월이었고, 그중 120mg 이상의 용량을 투여한 환자에서는 12.3개월까지 길어졌다. 레이저티닙의 폐암 치료 효과뿐만 아니라 120mg 이상에서 효과가 더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Lung cancer – adenocarcinoma: Therapies for specific genetic mutations (biomarkers EGFR, ALK, ROS1, BRAF, PDL1, KRAS) are appropriate for selected cases.

가장 빈번히 발생한 이상반응으로는 발진(여드름 포함), 가려움증이 각각 30%, 27% 비율로 나타났고, 3등급 이상의 이상반응 발생률은 16%으로 조사됐다. 레이저티닙 투여와 관련성을 배제할 수 없는 3등급 이상의 약물이상반응은 3% 수준으로 낮게 나타나 레이저티닙의 안전성 및 내약성도 이번 연구에서 확인됐다.

조 교수는 “이번 임상시험 결과를 통해 레이저티닙의 효과와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이번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EGFR 변이 진행성 폐암의 1차 치료제로 글로벌 3상 임상연구가 곧 시작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안전성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병용 요법의 빠른 3상 진입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존의 승인받은 약제의 가격 등을 고려할 때 이번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EGFR 변이 진행성 폐암의 2차 치료제로 조건부 승인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