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정찬 전 알앤앨바이오 회장 배임 혐의 기소

회사 측 “주식 매입 투자로 손해 없다.” 주장

회사자금 수백억원 횡령과 관세포탈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라정찬 씨가 이번에는 주식을 고가에 매입해 회사에 손실을 끼친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조사2부(정희원 부장검사)는 주식을 고가에 매입해 회사에 손실을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로 라정찬(52) 전 알앤엘바이오(현 알바이오) 회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지난 25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라 씨는 2010년 6∼7월 ‘RNL Bio Japan(현 R-JAPAN·알재팬)’의 유상증자에 참여하면서 주당 90엔 상당의 주식 3만3000여 주를 주당 3000엔에 사들여 회사에 재산상 손해를 끼친 혐의를 받고 있다.

라 씨는 지난 2010년 6월 알앤엘바이오의 위탁을 받아 일본 현지서 줄기세포 배양·보관 등을 하는 알재팬을 설립했다. 그는 주당 90엔으로 80만 주를 배정받아 지분율 80%로 최대주주가 됐다.

라 씨는 회사의 이익을 위해서는 사업내용·수익 구조상 알재팬을 자회사 형태로 설립해야 함에도 독립법인 형태로 세운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공인회계사 자격이 없는 알재팬 직원 김 모 씨를 시켜 1주당 3000엔으로 유상증자하는 것으로 이 회사의 기업가치 평가보고서를 작성하게 했다.

라 씨는 전문회계법인 등의 검증 절차를 거치지 않은 보고서를 바탕으로 그해 7월 열린 ‘알앤엘바이오의 알재팬에 대한 투자 결정을 위한 이사회’에서 알재팬 주식 3만3333주를 9999만9000엔에 취득하기로 결의했다. 설립 당시 주가보다 33배 이상 비싼 가격이었다.

이로써 알재팬은 9600여만 엔(한화 13억3000여만 원 상당)의 이익을 얻었다.

사진 왼쪽이 바이오스타 줄기세포 기술연구원장 라정찬.
사진 왼쪽이 바이오스타 줄기세포 기술연구원장 라정찬.

라 씨의 알앤엘바이오는 2010년대 초반부터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로 주목받았으나 줄기세포 추출·배양에 대한 법적 문제 등으로 흔들리다 2013년 상장 폐지됐다.

라 씨는 회사자금 수백억 원을 횡령하고 관세를 포탈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져 지난해 11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1심은 회사 자금 600만 달러와 98억여만 원을 횡령하고, 관세 3억1400여만 원을 포탈한 사실 등이 인정된다고 봤다. 현재 항소심이 진행 중이다.

알바이오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이사회 결의에 따라 회사가 투자한 가치는 결코 비싼 것이 아니며 적정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검찰의 기소는 지극히 잘못된 것으로 재판 과정에서 진실이 밝혀져 무죄가 나올 것을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또 “회사는 알재팬에 대한 투자로 어떠한 손해도 입지 않았다”며 “올해 회사가 보유하던 알재팬 지분을 매각해 17억 원을 회수했고, 4억 원의 투자이익도 얻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