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대병원 비정규직, 11일 무기한 파업 돌입

막판 교섭서 형식적 입장만 제출한 강원대병원에 끝장투쟁 선포

강원대병원 민들레분회가 오는 11일부터 조합원 40여명이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한다.

지난 7일 노사전 협의체 본회의에 맞춰 오후부터 파업에 돌입한 강원대병원 민들레분회는 본회의에서 형식적인 논의만을 진행한 병원에게 8일 오전 강원대병원과 실무 협의를 다시 한번 제안했다. 그러나 병원 측은 실무 협의에서 타결 의지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는 게 강원대병원 민들레분회의 주장이다.

지난 7일 노사전 협의체 본회의장 앞을 점거하고 선전전에 돌입한 강원대병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모습

강원대병원 민들레분회는 “노동조합의 요구는 동일하다. 전원 직접고용 전환, 용역업체 정년 보장, 전환 시 노동조건 저하 금지 및 생활임금 쟁취, 단체협약 적용, 빠른 전환시기 확정”이라며 “그러나 이 중 어느 것 하나 병원이 제대로 답변을 내어놓은 것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병원은 이미 2017년 7월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 발표 이후 2년이 넘는 세월을 허송세월했다”며 “게다가 무기한 파업을 앞두고서도 안이한 태도로 일관하고 있으면서 ‘파업에 들어가니 섭섭하다’는 말로 12월 계약만료를 앞둬 고용안정이 시급한 비정규직 노동자들을 기만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현재 형식적이고 안이한 태도로 일관하는 강원대병원과 이승준 원장은 노동조합과의 책임 있는 자세로 교섭에 임해야 한다”며 “파업이 길어질수록 이승준 원장이 병원장 자격이 없다는 것을 증명할 뿐”이라고 경고했다.

무기한 총파업에 참가한 비정규직 노동자가 40여명에 불과하다는 기자의 질문에 의료연대본부 고은영 조직부장은 “이 중 7명은 진료예약 등 콜센터 업무를 맡고 있어 사측이 즉시 대체인력을 투입하기 어렵다”며 “게다가 상담원 안내 없이 ARS나 홈페이지 사용을 어려워하는 환자들이 많은 곳이 강원대병원”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