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포스트, 카티스템 신공정 라인 확보 나서

최근 부지매입 완료, 2020년 공사 완료 계획

메디포스트(대표: 양윤선)가 줄기세포치료제 판매량 증가와 신공정 생산 등에 대비하기 위해 총 100억원 규모의 공장 증설에 본격 착수했다.

메디포스트는 이를 위해 최근 부동산 계약을 마치고 설계 작업을 시작했으며, 다음해 초 공사를 시작해 12월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사진=메디포스트 제대혈은행

부지매입과 시설자금으로 약 100억원을 투입하는 이번 증설 공간은 구로디지털단지에 위치한 현재 GMP시설과 인접해 있고, 공사 진행 상황에 따라 스멉셀(SMUP-Cell)제조, 카티스템용 원료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시설 등을 차례로 재배치할 예정이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무릎골관절염치료제 카티스템의 판매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고, 스멉셀(SMUP-Cell)공정을 활용한 주사형 치료제의 임상시험이 개시되는 등 생산라인 증대 필요성이 커져 공장 증설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또한 “완공 후에는 카티스템 완제의약품을 연간 약 2만바이알(vial)까지 생산할 수 있어, 늘어나는 치료제 수요를 충분히 커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