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조선’ 증명하는 ‘대한민국 사망원인 통계’ 영문 논문 나와

depression-824998_1920

대한민국의 청년과 장년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한민국 사망원인 통계’가 영문 논문으로 나왔다.

명지병원 신현영 교수팀은 최근 발간된 대한의사협회 학술지 JKMA(Journal of Korean Medical Association) 3월호에 2014년 대한민국 사망원인 통계(Cause-of-death statistics in the Republic of Korea, 2014) 논문을 발표했다.

사망원인 통계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의무사항으로 현재 OECD 전 회원국을 포함하여 전 세계 약 130여 개 국가에서 작성 중인 주요 통계이다.

우리나라에서 처음 선보인 영문 논문은 매년 통계청에서 발표하는 대한민국 사망원인 통계를 영문으로 논문을 쓴 첫 번째 결과물이다. 대한의사협회와 통계청이 공동으로 참여했고,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신현영 교수가 제1저자, 한림대 허선 교수가 교신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이 논문은 2014년 통계청에서 발표한 사망통계를 바탕으로 우리나라의 최근 사망과 관련된 통계지표, 사망원인 및 트렌드 등을 분석해 다양한 지표로 제시하고 있다.

논문에 따르면 2014년 총 사망자 수 및 조사망률(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은 전년 대비 각각 1435명(0.5%), 0.7명(0.1%)이 늘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를 보였다.

이 논문의 연령별 사망원인 순위 변동에서 대한민국의 암담한 현실을 확인 할 수 있다.

Percentage and death rate of Korean people due to three leading causes by age in 2014
Percentage and death rate of Korean people due to three leading causes by age in 2014

0~9세의 사망원인 순위는 1위 악성종양(10만명 당 2.1명), 2위 교통사고(1.2), 3위 선천적 질환(1.1)이다.

10~19세의 사망원인 순위는 1위 교통사고(4.8), 2위 자살(4.5), 3위 악성종양(2.6)이다. 10대 10만명 당 4.5명꼴로 자살한다는 것이다.

20~29세의 사망원인 순위는 1위 자살(17.8), 2위 교통사고(6.0), 3위 악성종양(4.1)이다. 20대부터 자살자 수가 크게 증가한다. 사고나 암에 걸려 죽는 사람보다 자살자가 훨씬 높게 나온다. 20대 10만명 당 17.8명이 자살했다.

30~39세의 사망원인 순위는 1위 자살(27.9), 2위 악성종양(19.5), 3위 교통사고(5.9명)이다. 30대 자살자는 20대보다 증가한 10만명 당 27.9명이다.

40~49세의 사망원인 순위는 1위 악성종양(48.6), 2위 자살(32.4), 3위 간질환(13.2)이다. 40대 자살자는 30대보다 증가한 10만명 당 32.4명이다. 40대에서는 암이 1위를 차지했다.

50~59세의 사망원인 순위는 1위 악성종양(144.6), 2위 자살(36.4), 3위 심장질환(29.3)이다. 50대 자살자는 40대보다 증가한 10만명 당 36.4명이다. 역시 암이 1위를 차지했다.

종합하면 10대부터 자살자가 발생하기 시작해 50대에 정점을 찍는다. 60대이후는 사망원인 3순위안에 자살이 없다. 40대와 50대는 자살하지 않는다면 암에 걸려 죽는다는 것이다. 이 통계는 대한민국이 왜 ‘헬조선’인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자료다.

이같은 사망원인통계자료가 매년 지속적으로 JKMA에 영문논문으로 게재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