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교수와 장모 응급실서 간호사 폭언·특혜 진료 요구

최근 서울 한 대학병원에서 환자가 의사에게 흉기를 휘둘러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건이 일어난 지 얼마 되지도 않아 서울대병원 응급실에서 또다시 사건이 벌어졌다.

의료연대본부 서울지역지부 서울대병원분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오후 4시경 서울대병원 응급실에서 의사 지시로 투석 전 혈압을 측정하러 갔던 간호사에게 폭언을 퍼붓던 환자는 급기야 뺨을 후려치려고 했다. 다행히 간호사는 얼굴을 피해 팔에 맞았지만, 이 과정에서 정신적 충격을 크게 받았다.

게다가 폭력을 행사한 환자의 보호자가 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K교수였다. 그는 이런 상황을 방관하며 오히려 “내가 여기 교수고 의사인데, 내가 다 지켜보고 있는데 빨리 투석이나 보내줄 것이지 뭐 하는 거야. 내가 만지지 말라고 했잖아”라고 몰아붙였다.

사진=서울대병원

K교수와 그의 장모인 환자의 폭언 피해자는 해당 간호사만이 아니었다. 먼저 환자에게 간 신규간호사에게도 K교수는 지속해서 고함을 치며, 반말하는 등 진료방해와 폭언을 쏟아냈다.

그들이 폭언을 하루 이틀 해온 게 아니라고 서울대병원분회는 지적했다. 그의 장모는 병원을 올 때마다 “내 사위가 여기 의사인데, 네가 감히?”라며 간호사들에게 갑질을 일삼았다고 한다. 그때마다 K교수도 간호사들에게 반말과 고압적인 태도를 보이며 진료행위를 방해했다는 증언이 속출하고 있다.

의료인에 대한 폭언·폭행은 곧 환자 안전에 위해가 되는 병원 현장에서, 사건 가해자가 서울대병원 교수와 그 가족이라는 사실에 병원 직원들은 충격을 받았다고 한다.

서울대병원분회는 “이번 사건은 단순히 환자·보호자에 의한 폭언·폭행 사건이 아니다”며 “촌각을 다퉈야 하는 응급의료를 고의로 방해한 행위로 이는 용납될 수 없으며, 교수라는 지위를 내세워 그와 그의 가족이 의료진에게 폭언·폭행을 한 ‘갑질 사건’이다”고 규정했다.

이어 “CCTV 사각지대라 증거영상은 없지만, 이 사건을 옆에서 본 의료인들을 증인으로 K교수와 장모를 고발할 예정이고 공공운수노조와 논의해 자체적으로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며 “소위 ‘VIP 대우’라는 말에 감춰진 교수와 가족들의 갑질 행태 또한 낱낱이 조사해 뿌리 뽑을 것”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