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메딕스, 세계 최초 ‘항노화 유도체’ 국내특허 취득

고기능성 화장품 신소재 발굴

휴메딕스(대표 김진환)가 토탈 에스테틱 전문 기업으로서 입지 강화를 위해 추진해온 신규 고기능성 화장품 소재 발굴이 값진 결실을 맺었다.

휴메딕스는 세계 최초로 항노화 효과가 있는 ‘지방알코올 접합 니코틴아마이드 리보사이드(NR) 유도체’를 발굴하고 국내 물질 특허를 취득했다고 24일 전했다.

사진=셔터스톡

휴메딕스는 최근 다수의 연구를 통해 세포 호흡을 보조하는 핵심 물질이자 세포 내 미토콘드리아에서 에너지를 생산하고 세포의 문제를 제거하는 유전자의 활성을 조절하는 물질로 주목을 받는 ‘니코틴아마이드 아데노신 디뉴클레오타이드(NAD+)’의 성질에 주목했다.

휴메딕스는 NAD+의 활성 조절 성질을 활용한 항노화 기능성의 화장품 신소재 발굴에 집중했으며, 자체 유기 접합 기반 기술을 적용해 NAD+의 전구체인 ‘니코틴아마이드 리보사이드(NR)’와 지방알코올을 접합하는 합성 연구를 통해 안정성 및 피부투과율을 향상한 항노화 유도체 ‘지방알코올 접합 NR유도체’ 개발에 성공했다.

이에 휴메딕스는 2년여간 연구 끝에 자체 개발한 항노화 신소재인 ‘지방알코올 접합 NR 유도체’의 물질 보호를 위해 국내 특허를 취득했으며, 확인된 항노화 효능을 바탕으로 올 상반기에는 ‘국제화장품원료명(INCI)’과 ‘국내표준화명칭’에도 등재를 완료했다. 이어 세계적으로 해당 물질에 대한 권리 취득을 위해 국제 특허 출원도 완료한 상태다.

휴메딕스는 ‘지방알코올 접합 NR 유도체’를 활용해 다음해부터 본격적으로 주름개선, 노화방지용 화장품을 개발할 계획이며, 의약품 및 건강기능식품 원료로도 확대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휴메딕스 김진환 대표는 “휴메딕스의 에스테틱 전문성과 연구개발력으로 세계 최초의 항노화 물질을 발굴하고 특허를 취득했다는 점에서 매우 의의가 깊다”며 “NAD+의 항노화 효과는 세계적으로 저명한 의료 연구 기관에서 주목하고 있는 물질인 만큼, 앞으로도 NAD+를 활용한 다양한 합성 연구를 통해 새로운 소재 발굴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