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러간 유방보형물,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환자 추가 발생

엘러간이 출시한 거친 표면 유방보형물이 희귀암을 유발할 수 있다는 안전성 서한이 발표된 가운데 국내에서 연관 부작용 환자가 추가로 나왔다. 올해 8월에 이어 국내에서 발생한 부작용 환자가 2명으로 늘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와 대한성형외과학회(이사장 김광석)는 26일 국내에서 유방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 환자가 올해 8월 14일 최초 보고된 이후 지난 24일 1명이 추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사진=유방보형물

유방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BIA-ALCL: Breast implant–associated anaplastic large cell lymphoma)은 면역체계와 관련된 희귀암의 한 종류로 유방암과는 별개 질환이다. 의심 증상으로는 장액종으로 인한 유방 크기 변화, 피막에 발생한 덩어리나 피부 발진 등이 있다.

관련 기사
식약처, 희귀암 우려 ‘엘러간 유방보형물’ 안전 대책 마련

이 환자는 40대 여성으로 2013년 엘러간의 거친 표면 보형물로 유방확대술을 받았다. 최근 가슴에 부종이 발생해 대학병원에서 병리검사를 받은 결과 유방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으로 최종 진단을 받았다.

최종 확진 후 양전자방출 전산화단층촬영(PET-CT, 인체 내 암세포의 전이 여부 등을 진단하는데 사용하는 검사) 등 추가 검사를 통해 유방보형물 연관 역형성 대세포 림프종이 다른 부위로 전이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

이에 보형물 제거 등 필요한 치료계획을 마련 중이며 보상대책에 따라 해당 환자가 부담하는 의료비용은 엘러간이 전액 지불한다.

식약처와 대한성형외과학회는 “유방보형물과 관련한 환자들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고, 안전성을 높이기 위해 환자등록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부작용 정보의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보다 신속한 조치를 시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유방보형물 이식 환자들은 갑작스러운 유방 모양의 변화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하면 반드시 전문 의료기관을 방문해 검사받을 것”을 다시 한번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