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총선 보건의료 최우선 과제, ‘의료비 부담 줄이기’ 꼽아

의료정책연구소, 정당별 보건의료 주요현안 갤럽 국민여론조사 발표

4명 중 1명은 보건의료 최우선 과제로 ‘의료비 부담 줄이기’를 꼽았다. 반면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에 보건의료를 포함하는 정책에는 절반이 반대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추무진) 의료정책연구소(소장 최재욱)가 지난 7일 제20대 총선을 맞아 정당별 공약에 대해 국민은 어떤 정책을 우선 추진해야한다고 생각하는지 보건의료 주요현안 정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국민에게 정부와 정치권이 최우선으로 추진해야하는 보건의료정책이 무엇인지 물었다. ‘국민의 의료비 부담 줄이기’라는 의견이 25%로 가장 많았다. ‘건강보험료 부담을 공평하게 하는 부과기준 마련’은 20%로 그 뒤를 이었다. ‘보건소, 공공병원 등 공공보건의료 서비스 강화’정책은 16%, ‘경제 활성화를 위한 의료산업 육성’정책은 13%를 차지했다.

 

정부와 정치권이 우선추진해야하는 보건의료정책. 조사기간: 2016년 3월 29~31일(3일간)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9%(총 통화 5290명 중 1002명 응답 완료) / 조사의뢰기관: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 여론조사조사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
정부와 정치권이 우선추진해야하는 보건의료정책.
조사기간: 2016년 3월 29~31일(3일간)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9%(총 통화 5290명 중 1002명 응답 완료) / 조사의뢰기관: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 여론조사조사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

 

응답자 특성별로 살펴보면, ‘국민의 의료비 부담 줄이기’라는 의견은 20대 30%, 30대 26%로 높았고, ‘건강보험료 부담을 공평하게 하는 부과기준 마련’이 시급하다는 의견은 40대 26%, 50대 24%로 대답해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보건소, 공공보건의료 서비스 강화’라는 응답은 30대에서 25%가 응답해 상대적으로 높았다. ‘경제 활성화를 위한 의료산업육성’이란 의견은 연령대가 높을수록 응답률도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정부가 보건의료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에 포함해 서비스산업으로 육성하는 것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의 절반 가까운 48%가 ‘보건의료가 영리를 우선시하게 되므로’ 반대한다는 입장이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므로’ 찬성한다는 의견 38%보다 10%p 앞섰다.

 

서비스산업기본발전법에 보건의료를 포함하는 것에 대한 찬반. 조사기간: 2016년 3월 29~31일(3일간)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9%(총 통화 5290명 중 1002명 응답 완료) / 조사의뢰기관: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 여론조사조사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
서비스산업기본발전법에 보건의료를 포함하는 것에 대한 찬반.
조사기간: 2016년 3월 29~31일(3일간) / 표본추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 응답방식: 전화조사원 인터뷰 / 조사대상: 전국 만 19세 이상 남녀 1002명 /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 응답률: 19%(총 통화 5290명 중 1002명 응답 완료) / 조사의뢰기관: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 / 여론조사조사기관: 한국갤럽조사연구소

 

50세 이하 연령층에서는 보건의료를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에 포함하는 것에 반대하는 의견이 과반수이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50대에서는 찬성이 45%, 반대가 43%로 팽팽히 나뉜 반면 60세 이상 응답자는 절반 가까운 48%가 찬성한다고 답해 연령별로 입장 차이를 보였다.

이번 조사는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소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3월 29일부터 31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002명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 전화면접 방식을 통해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다.

의료정책연구소는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보건의료계의 주요현안에 대한 국민의 생각을 알아보는 정례조사를 실시해 선진의료문화 정착에 필요한 정책을 도입하는데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