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 제약사 28곳, 지난해 225억원 기부···”한미약품 대박도 협업 결과”

KRPIA, 28개 회원사가 참여한 ‘2015년 글로벌 제약사 사회공헌 현황’조사 결과 발표
총 사회공헌활동 지출금액 225억원, 매출액 대비 기부율은 0.47%로 지속적 성장
오픈 이노베이션 및 이웃과의 장기간 소통 프로그램 통해 한국 사회의 든든한 동반자로 발돋움

국내에 진출한 글로벌 제약사들의 사회공헌 기부금액이 꾸준히 늘어 지난해에는 225억원으로 집계됐다.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회장 김옥연, KRPIA)가 회원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2015년 글로벌 제약사 사회공헌 현황’에 따르면, 조사에 참여한 국내의 28개 글로벌 제약사들의 2015년 기부금을 포함한 사회공헌활동금액은 약 225억원으로, 매출액 대비 0.47%의 비율로 나타났다. 2014년 조사에 참여한 26개사의 기부 금액인 210억원에 비해 증가했고, 매출액 대비 비율도(2014년 0.44%) 늘어났다.

KRPIA가 금융감독원 공시 대상인 21개 회원사 중 공시된 기업 20개 회원사의 기부금만을 조사한 결과, 총 166억원을 한국사회의 다양한 이웃들을 위해 기부했으며, 이는 해당 회원사의 매출액 대비 0.43%인 것으로 조사됐다. 공시대상 회원사의 기부금 또한 지난해 대비 금액이 소폭 증가했고(21개사, 2014년 164억원), 매출액 대비 비율도 증가했다(21개사, 2014년 0.42%).

2014년 국내 231개 기업의 매출액 대비 사회공헌 지출비율 평균이 0.17%인 것과 비교하면 , 글로벌 제약사의 사회공헌활동 규모는 이에 비해 약 2.8배 정도 높은 수치다.

글로벌 제약사들은 △사회약자층 건강 지원 △환자 정서적 지원 △사내 봉사 동호회 봉사활동 △제약사 전문성 연계한 활동(과학교실 등) △지역사회 발전 기여 △동절기 봉사활동(김장, 연탄 전달 등)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자발적으로 참여해 왔다.

gsk

이 밖에도 글로벌 제약사들은 국내 제약사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업계 간 동반성장을 도모하고, 장기적으로 국내 제약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사회공헌 활동에서도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

대표적으로 최근 국내 제약산업에 대한 인식을 크게 변화시켰던 한미약품의 눈부신 성과는,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긴밀한 협력과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국내 제약사의 연구역량이 향상됨으로 나타난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의 결과물이다.

KRPIA는 “글로벌 제약사가 한국사회의 일원으로서 지역사회 및 국민과 함께 소통하는 것은 매우 중요한 가치”라며, “다양한 형태의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한국사회가 더욱 의미있게 발전하는 것을 돕는 동반자가 되도록 힘써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국내 제약산업과 글로벌 제약사의 상생을 위해 ‘오픈 이노베이션’의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발견하고, 협력 환경(Win-win Collaboration)을 조성하는 데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KRPIA는 매년 상장 회원사의 국내 사회기여 현황 조사를 진행해, 글로벌 제약사들의 사회가치창출 지속 및 개선현황을 공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