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지난해 매출 1조1136억원···영업익 1039억원

R&D에 2098억원 투자·매출대비 18.8%
전년대비 영업익 24%·순이익 86% 증가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이 국내외 경기침체 기조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매출 1조1136억원, 영업이익 1039억원, 순이익 639억원을 달성했다. 2015년 대규모 기술수출 이후 영업이익이 1000억원을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한미약품 본사

한미약품은 7일 실적을 잠정 공시하면서 “매출은 전년 대비 9.6%, 영업이익은 24.3%, 순이익은 86.8% 증가했다”며 “특히 R&D에는 국내 제약∙바이오 기업 중 최고 수준인 2098억원(매출 대비 18.8%)을 투자했다”고 말했다.

한미약품의 이같은 호실적은 차별화된 제품 기반의 근거중심 마케팅을 통해 일군 전문의약품 매출의 확대와 중국 현지법인 북경한미약품의 지속적 성장에 기인한다. 탄탄한 실적이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투자로 선순환하는 R&D 투자 모델을 견고하게 이어가고 있다는 평가다.

한미약품이 독자 개발한 아모잘탄패밀리(고혈압치료 복합신약, 유비스트 기준 981억원), 로수젯(고지혈증치료 복합신약, 773억원), 에소메졸(역류성식도염치료 개량신약, 342억원) 등 차별화된 제품들이 큰 폭으로 성장했다.

또 북경한미약품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1.5% 성장한 2544억원으로, 영업이익은 436억원, 순이익은 374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전년 대비 각각 1.4%, 1.1% 증가했다. R&D에는 매출의 9.8%에 해당하는 250억원을 투자했다.

원료의약품 전문기업 한미정밀화학도 큰 폭의 실적 개선에 성공했다. 한미정밀화학은 전년 대비 29.3% 증가한 1103억원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86억원과 57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국내외 경기 침체 기조에도 불구하고 한미만의 차별화된 자체 개발제품을 토대로 안정적 성장 기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같은 실적이 혁신신약 파이프라인의 순조로운 개발을 탄탄히 뒷받침하고 있다”며 “한미약품은 혁신 기반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통해 제약강국을 향한 도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미약품그룹 지주회사인 한미사이언스는 연결회계 기준으로 지난해 8166억원 매출과 380억원 영업이익, 307억원 순이익을 달성했다. 이는 전년 대비 각각 15.3%, 45.3%, 70.6% 증가한 수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