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래정지·경영권 분쟁’ 악재 속 경남제약, 지난해 매출 448억원 달성

레모나 BTS 패키지 12월부터 광고, 매출증가·실적개선 기대

경남제약이 2019년 잠정 실적을 공시했다.

경남제약(대표이사 하관호·안주훈)이 지난 11일 공시를 통해 지난해 매출 448억원, 영업적자 31억원을 기록했다고 12일 밝혔다.

경남제약은 지난해 감사의견 ‘한정’에 따른 재감사와 최대 주주 및 경영진의 변경 등 경영권 분쟁 이슈에도 불구하고 약 8% 매출 증가를 이뤄냈다.

경남제약은 지난 2018년부터 이어진 거래정지 및 경영권 분쟁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이 많았지만, 지속해서 매출이 상승했으며 특히 지난해는 최근 3년 중 가장 큰 매출 상승률을 기록했다.

재감사 관련 비용과 소송비용 등 거래재개를 위한 일회성 비용, 영업과 개발인력 충원, 레모나 BTS패키지의 광고촬영비 등이 반영돼 영업적자가 다소 늘어났지만, 회사 측은 ‘레모나 BTS패키지’ 판매가 순탄하게 진행되고, 지난 12월부터 광고가 나온 이후 11월 중순부터 매출이 지속해서 발생해 연간 실적반영이 크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남제약 레모나 전속모델 BTS

경남제약 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22%로 전년동기 84% 대비 급감했으며, 무차입경영에 현금성 자산 약 240억원 보유로 재무구조가 상당 부분 개선됐다는 평가다.

경남제약은 올해 주력 제품인 레모나의 마케팅 강화와 제품 포트폴리오 및 신규채널 확대, 중국, 일본 등 해외시장 본격 진출, 바이오제네틱스와의 협업 확대 등을 통해 실적 퀸덤점프를 노린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중국진출의 경우, 레모나와 레모나비타씨정이 중국 식약청(CFDA)의 승인을 받았고, 레모나가 중국 소비자가 뽑은 ‘대한민국 올해의 브랜드 대상’ 부문 5년 연속 최고 브랜드로 선정되는 등의 잠재성을 보이며 시장이 큰 중국 시장을 선점하는 데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2019년 공개매각을 통한 최대 주주 변경으로 회사 자본이 크게 확충됐으며, 전환사채도 모두 주식으로 전환돼 우량한 재무구조를 가지게 됐다”며 “2019년 하반기 동안 회사의 체질 개선작업이 완료돼 2020년부터 매출 증대와 이익 개선이 본격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