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금만 피곤해도 ‘당 떨어진다’ 외치는 당신, ‘저혈당증’ 주의

급격히 혈당 떨어지는 저혈당증, 5년새 8.5% 증가
혈당 낮추는 약이나 인슐린 주사 사용하는 당뇨 환자라면 더욱 위험
사탕, 주스 등 혈당 높이는 간식 휴대 및 불규칙한 생활습관 개선 필수

흔히 몸이 피곤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았을 때 우스갯소리로 ‘당 떨어진다’는 표현을 쓴다. 그런데 실제로 혈당 수치가 급격히 떨어지는 저혈당증은 심각한 건강 문제를 초래할 수 있는데 특히 당수치가 높은 당뇨병 환자도 저혈당증에 노출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저혈당증은 혈액 속 포도당 농도가 필요한 양보다 모자라는 상태로 혈당 수치가 급격히 떨어지면서 맥박이 빨라지고, 식은땀이 나거나 어지럼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심한 경우 뇌 기능 저하나 뇌 기능 장애로 인해 몸이 마비되거나 쇼크사로까지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기도 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에 따르면 저혈당증으로 병원을 찾은 환자의 수는 2010년 2만6656명에서 2015년 2만8610명으로 5년새 약 8.5%가 증가했다. 저혈당증은 평소 건강했던 사람은 물론, 고혈당이 원인인 당뇨 환자도 안심할 수 없다.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내분비내과 백혜리 과장은 “평소 당뇨를 앓고 있는 당뇨 환자의 경우 치료를 위해 복용하는 경구 혈당 강하제나 인슐린 주사로 인해 저혈당 증세가 생길 수 있다”며 “가벼운 저혈당증은 당분 섭취로 개선이 가능하지만 증상이 자주 반복되거나 점점 심해진다면 정확한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건강한 사람도, 당뇨 환자도 안심은 금물! 반복되는 저혈당 심각한 건강 문제 유발

저혈당증은 우리 몸 각 부분에 보내는 주요 에너지 공급원인 포도당의 양이 감소할 때 나타나는 다양한 증상인데, 보통 8시간 이상 금식 후 혈당을 측정해 수치가 70mg/dl 이하로 떨어지면 저혈당증이라고 판단한다.

8시간 이상 금식 후 혈당 측정해 수치가 70mg/dl 이하로 떨어지면 저혈당증으로 진단

몸 속 포도당의 양이 부족해지면 현기증과 피로감이 발생할 수 있고, 심한 경우 의식을 잃거나 뇌 기능 저하∙장애, 심하면 사망에 까지 이르기도 한다. 또 저혈당이 생기면 우리 몸은 이를 극복하기 위해 아드레날린을 분비하는데 이 때문에 혈압이 상승하고 맥박 수가 증가하며, 가슴 두근거림, 식은땀, 공복감, 이상 감각 등이 발생하게 된다.

고혈당이 원인인 당뇨 환자도 안심은 금물이다. 당뇨 환자는 음식 섭취로 올라간 혈당을 낮추기 위해 경구 혈당 강하제나 인슐린 주사를 과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 때 혈당이 급격히 낮아져 저혈당증이 발생할 수 있다. 간이나 신장, 심장 질환이 있거나 감염증, 영양 실조와 같은 중증 질환이 있을 때도 마찬가지다. 또한 평소 건강하던 사람이라도 불규칙한 식습관, 극단적인 다이어트, 과도한 음주 등으로 인해 저혈당증에 노출될 수 있다.

특히 저혈당증을 반복해서 자주 겪게 되면 혈당이 낮은 상태에 익숙해져 저혈당 증상 자체를 느끼지 못하는 ‘저혈당 무감지증’이 나타날 수 있다. 이 경우, 전조증상을 못 느끼고 바로 의식혼란이나 발작, 혼수상태 등과 같은 심각한 상황을 겪을 수 있기 때문에 당뇨질환 유무와 상관없이 주의해야 한다.

단 음식 휴대 및 생활습관 개선 필수! 당뇨 환자라면 전문의 진단 통해 치료법 달리해야

따라서 저혈당증을 겪은 경험이 있거나 저혈당증의 위험이 큰 질환을 앓고 있다면 규칙적인 식습관을 유지하고, 무리한 다이어트는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저혈당증을 대비해 항상 사탕이나 주스, 초콜릿 등 단 음식을 휴대하는 것도 좋다. 간혹 저혈당으로 의식을 잃어 스스로 음식을 먹을 수 없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으므로 평소 자신의 상태에 대해 가족이나 직장 동료, 친구 등에게 자세히 알려야 한다.

당뇨 환자의 경우, 혈당 관리를 한다고 무작정 식사량을 줄이고 운동에만 매달리는 것은 금물이다. 반드시 식사를 한 후 혈당을 낮추는 약을 먹거나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며, 의사가 처방한 용량을 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아울러 홀로 외출을 할 경우에는 당뇨 인식표를 반드시 지참해 만약의 상황에 대비해야 한다.

백 과장은 “당뇨 환자의 경우 응급 처치로 저혈당 증상이 사라졌다고 해도 재발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저혈당 증상이 나타났을 땐 전문의 진단 하에 인슐린 용량을 줄이거나 치료 방법을 바꾸는 것이 좋다”며 “또한 평소 균형 잡힌 식단을 유지하고,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는 등 생활습관 개선을 병행해야 저혈당증을 예방할 수 있다. 당뇨병이 아닌 경우에도 저혈당증이 자주 발생하면 인슐린 분비에 문제가 있는지 확인해 봐야 한다. 드문 경우지만 췌장에 인슐린종이 생겨 저혈당으로 발현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