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동맥 만성 완전폐쇄 병변’ 혈관조영술에 CT 결합했더니···치료 성공률 68→83% ↑

CT 결합한 심장 전용 Angio 장비 도입 ‘발상 전환’
2013년 도입해 61명 적용, 시술 성공률 높아 일본서도 도입

의료 장비를 결합해 치료 효과를 높인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김병극, 장혁재, 장양수 교수팀이 최근 관상동맥 만성 완전폐쇄 병변(Chronic total occlusion, CTO) 치료에 CT 촬영으로 치료 성공률을 높였다고 26일 전했다.

심장을 둘러싼 관상동맥이 완전히 막히게 되는 CTO는 전체 관상동맥질환의 20% 정도로 차지하고 있다. 초기엔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협심증 증세가 악화하고, 심부전과 연관돼 사망률이 높아지는 질환이다. 하지만, 완전 폐색 병변 시술의 성공률은 여전히 높지 않아서 치료가 매우 힘든 관상동맥 협착 병변으로 꼽힌다.

최근 관상동맥 질환에서 Angio 장비를 이용한 스텐트 삽입 시술이 주된 치료로 자리를 잡으면서 CTO에서도 이를 활용하고 있다. 하지만 CTO의 경우 혈관 내벽의 석회화로 스텐트 삽입술이 쉽지 않다.

스텐트를 삽입하기 위해 가이드 와이어가 막힌 부위를 통과해야 하지만, 와이어가 혈관 외부나 주변으로 잘못 들어가서 시술이 실패하거나 시술 후 심한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그러나 시술 중에 이런 문제를 정확히 확인할 방법이 없었다. 시술 전 관상동맥 CT 촬영이 도움될 수는 있지만, 실제 시술 중에는 사용이 힘들었다.

세브란스 심장내과 연구팀은 기존의 CTO 시술이 가지고 있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일본 의료기기업체 도시바와 함께 심장 전용(Cardiac) Angio-CT(CT-Shared Angio)를 도입했다.

Angio-CT는 응급외상센터나 암 치료를 위한 수술 또는 시술에 사용됐다.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연구팀은 시술 중 CT의 효율성을 높게 평가하고 도시바에 심장 전용 Angio-CT 개발을 제안했다. 도시바는 연구팀의 제안을 효과적이라고 판단해 Angio장비와 CT(Aquilion ONE) 장비를 개량한 세계 최초의 심장전용 Angio-CT 장비를 개발했다.

 

심장전용 Angio-CT 장비를 통해 환자를 시술하는 모습
심장전용 Angio-CT 장비를 통해 환자를 시술하는 모습

 

기존의 Angio장비에서도 CT와 비슷한 이미지를 얻는 기능은 개발돼 있지만, 심장은 움직임이 심하고 촬영에 제약이 많아 실제 임상 도입은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 심장 전용 Angio-CT의 경우 환자가 이동하지 않고 0.275초 만에 최소한의 선량으로 심장 전체의 이미지를 확보할 수 있게 되면서 기존 Angio장비의 한계를 극복했다.

김병극, 장양수 교수팀은 2013년 심장 전용 Angio-CT를 도입해 CTO 환자 61명에게 적용한 결과 시술 성공률은 기존 68%에서 83%로 높아졌으며, 시술 후 합병증도 나타나지 않았다.

장양수 교수는 “관상동맥 분야에서는 감염을 막고 빠른 시간 정확한 시술이 필요한 만큼 심장 전용 Angio-CT의 필요성이 높다”며 “이번 장비 도입으로 그동안 치료 성공률이 낮았던 CTO 치료에 있어 시술 성공률을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오사카대학병원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연구팀에서 개발한 심장 전용 Angio-CT 장비의 효과를 확인하고 최근 장비를 도입해 시술에 적용하기 시작했다. 관련 논문은 ‘the American Journal of Cardiology’ 최신호에 게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