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정 업체 의약품 처방’ 3억 챙긴 의사 구속

서울서부지검 의약품 리베이트 합동수사단(부장검사 변철형)은 특정 제약회사 의약품 납품 대가로 3억여 원의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 신모씨(57)를 구속했다고 2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신 씨는 아내 황모씨와 공모해 2010년 12월부터 2014년 6월까지 제약회사 P사의 의약품을 처방해준 대가로 37차례에 걸쳐 총 3억 원 상당을 받아 챙긴 혐의(약사법 위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들은 P사 영업사원으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뒤 P사 의약품을 집중적으로 처방했다.

검찰은 또 지난 1월 수원지검 성남지청으로부터 P사 관계자 7명과 의사 300여 명을 기소의견으로 이송받은 후 이 중 리베이트로 돈을 챙긴 250여 명은 기소하고, 10여 명은 불기소 처분했다.

검찰은 나머지 40여 명과 P사에 대해 수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