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검사 예약부도로 의료계 매출 손실 2조5000억

한국소비자원 한견표 원장이 26일 공정거래위원회 김학현 부위원장, 한국소비자교육원 전성자 원장과 함께 서울 중구 소재 제일병원에서 대한병원협회, 제일병원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예약부도로 인한 업계의 애로사항 등 의견을 청취했다.

이번 간담회는 공정위와 한국소비자원이 올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예약부도(No-Show) 근절 캠페인’의 성공적인 확산을 위해 소비자단체 및 병원관계자들과 협력 방안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간담회에서 의료계 관계자들은 예약부도 시 외래진료의 경우에는 다른 환자로 대체할 수 있으나, 수술이나 검사 등의 경우에는 대체가 어려워 치료가 시급한 다른 환자들이 피해를 보게 되고 병원도 손실을 보게 된다고 호소했다.

 

한국소비자원장, 대한병원협회 등 의료계 관계자들이 26일 서울 중구 제일병원에서 예약부도 근절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한국소비자원장, 대한병원협회 등 의료계 관계자들이 26일 서울 중구 제일병원에서 예약부도 근절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5대 서비스 업종(음식점, 병원, 미용실, 공연장, 고속버스)의 예약부도로 인한 매출 손실 4조5000억 원 가운데 병원 2조4980억 원, 음식점 1조8030억 원 손실 순으로 조사됐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은 공정위와 협력해 동영상, 교육자료 등의 콘텐츠를 지속해서 개발하는 한편, 소비자단체인 한국소비자교육원은 예약부도 근절을 위한 가두캠페인과 소비자교육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한견표 원장은 “병원에서의 예약부도는 경제적 손실보다도 소중한 생명을 살리기 위해 촌각을 다투는 의료현장이기에 문제가 더 심각하다”며,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약속을 존중하고 타인을 배려하는 소비자의 책임 있는 행동과 더불어 병원 측도 선의의 환자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환자와 그 가족들과의 약속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