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관동맥증후군 티카그렐러 단독치료, 주요 출혈 부작용 낮춰

연세대 의대 장양수·김병극·홍성진 교수 연구팀, 약물용출스텐트 시술 급성관동맥 증후군 환자 대상 이중항혈소판제재 표준 치료서 ‘아스피린’ 조기 중단이 출혈 등 위험 감소 효과 확인

급성관동맥증후군(ACS)에서 약물용출스텐트 시술 후 단기간 이중항혈소판제제요법(DAPT) 후 티카그렐러 단독요법이 허혈성 위험률은 늘리지 않고 주요출혈 부작용은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에 ACS 치료에서 효능은 유지하면서 안전성을 높이는 치료법 개발 가능성이 커졌다.

연세대 의과대학 장양수·김병극·홍성진 교수(심장내과) 연구팀은 약물용출스텐트 시술을 받은 ACS 환자에서 DAPT(아스피린+P2Y12억제제)를 조기 중단하고 티카그렐러 단일요법으로 전환하는 치료전략이 허혈성 위험률은 높이지 않고 주요출혈 위험성을 낮출 수 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국의사협회저널(JAMA, IF 51.27)>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세대 의과대학 장양수·김병극·홍성진 교수(사진 왼쪽부터)

ACS는 관상동맥이 혈전 또는 혈전에서 분비되는 혈관 수축성 물질로 관상동맥이 심하게 막혀 심장에 혈류 공급이 부족해지는 질환이다. 제때 치료를 받지 못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ACS 환자 대상 약물용출스텐트를 이용한 치료는 기존 비약품 금속 스텐트를 사용했을 때보다 재발률이 현저히 낮다. 비약품 금속 스텐트의 경우 재발률이 20~30%였지만 약물 용출 스텐트 삽입술의 경우 스텐트의 종류, 길이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6개월~1년간 평균 5~10% 정도다.

스텐트 삽입 후 치명적인 스텐트 혈전증이 발생할 수 있어 현재 약물용출스텐트로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시술을 받은 급성관동맥증후군 환자에게 12개월 동안 DAPT를 사용하는 것이 국제 표준 치료법이다. 하지만 생명유지와 연관되는 주요한 출혈이 뒤따른다는 아쉬움을 지니고 있다.

장양수·김병극·홍성진 교수 연구팀은 급성 관동맥증후군 환자를 대상으로 스텐트 시술 후 티카그렐러 단독 치료요법과 아스피린 병용 치료요법 효과를 비교했다.

연구팀은 국내 다기관 무작위 연구를 통해 2015년 8월부터 2018년 10월까지 약물 용출 스텐트 시술을 받은 급성관동맥증후군 환자 총 3056명을 따라 두 군으로 나눠 12개월간 추적 관찰했다.

3개월간 이중항혈소판요법 후 총 3056명의 환자 중 1527명의 환자에게는 아스피린 투여를 조기 중단하고 티카그렐러 단독치료 요법을 적용(A군)하고 1529명의 환자에게는 표준 치료법인 이중 항혈소판제를 투여(B군)했다.

연구결과 티카그렐러 단독치료 요법군의 경우 12개월 이중항혈소판요법군에 비해 허혈성 사건 발생은 늘리지 않으면서 치명적인 주요출혈을 줄여 총 임상적 이득(Net adverse clinical benefit (NACE)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나왔다. 3개월 DAPT 후 티카그렐러 단독요법 사용시 12개월 NACE 발생률이 3.9%, 12개월 DAPT 유지군에서는 5.9%가 나타났다. 아스피린 투약을 조기 중단하고 티카그렐러 단일 요법을 사용했을 때 NACE 발생 위험을 34% 감소시킨 것이다.

티카그렐러 단독요법군에서는 허혈성 사건과 출혈성 사건의 복합변수 (NACE)의 12개월 발생률이 3.9%, 이중항혈소판요법 유지군에서는 5.9%로 나타났다. 티카그렐러 단독요법군이 이중항혈소판요법 유지군보다 허혈성 사건 및 출혈 발생 위험을 34% 감소시켰다

주요한 출혈의 경우, 12개월 DAPT군은 3% 발생했으나, 3개월 DAPT 후 티카그렐러 단독 투여를 받은 환자군에서는 1.7%만 발생해 주요출혈 위험률을 44% 정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장양수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약물 용출 스텐트 시술을 받은 급성관동맥증후군 환자의 표준치료방법에서 아스피린을 조기에 중단함으로써 출혈 가능성이 현저히 작아지는 것을 확인했다”라며 “향후 더욱 안전하고 효율적인 전략을 수립하는데 있어 이번 연구가 주요한 지표가 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