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의약계 7곳, 한방첩약 급여화 저지에 ‘의기투합’

17일 대한상공회의소서 출범식·기자회견 개최
청와대, 정부, 국회 등 첩약 급여화 부당성 설득 위한 면담 요구

한방첩약 급여화 시범사업의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건정심) 본회의 의결을 이달 말 앞두고, 의약계 7개 단체가 17일 범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하고 적극적인 저지 행보에 나선다.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약사회, 대한의학회, 대한약학회,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한국의대의전원협회 등 7개 전문가단체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A에서 “과학적 검증이 없고 급여화에 대한 원칙도 무시된 첩약 급여화 반대에 뜻을 모은다”며 범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약사회, 대한의학회, 대한약학회, 대한민국의학한림원, 한국의대의전원협회 등 7개 전문가단체가 17일 대한상공회의소 중회의실A에서 ‘과학적 검증없는 첩약 급여화 반대 범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 기자회견을 열었다

출범 직후 마련한 기자회견에서 범대위는 “과학적 검증이 없는, 급여화 원칙이 무시된 첩약 급여화는 국민의 건강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며 건강보험 재정의 지속가능성을 저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시범사업 추진 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범대위는 첩약 급여화의 문제를 적극적으로 공론화해나가는 것은 물론, 정책 추진과 관련된 정부와 국회 관계자, 건정심 위원으로 참여하는 가입자단체 및 공익위원 등을 만나 의견을 전달하고 설득해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보건복지부장관,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국민건강보험공단 이사장 등에게 면담을 요구하는 공문을 전달했다고 범대위는 전했다.

한방첩약 급여화 반대 범의약계 비상대책위원회 명단

범대위 운영위원으로 참여하는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의료계, 병원계, 의학계, 약업계가 이렇게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첩약 급여화가 문제점에 대해 보건의료 직역간 이견이 없다는 것”이라며 “급여화 시범사업을 막는 것이 범대위의 일차적인 목표지만 참여단체들이 궁극적으로 첩약을 포함한 한방의료행위 전반에 대한 검증을 통한 과학화가 필요하다는 데에 의견을 같이 하는 만큼 위원회를 상설화하여 장기 운영하는 것까지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