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브비, `C형간염 신약` 제2상 임상 데이터 발표

애브비가 1일 1회, 리바비린을 병용하지 않는 범 유전자형 치료요법인 임상연구약물 ABT-493와 ABT-530을 간 경변증이 없는 유전자형 1-3형(GT1-3) HCV 감염 환자에게 8주간 투여 후, 97-98 %가 치료 후 12주간 지속 바이러스 반응률(SVR12)에 도달하였다고 발표했다.

이는 GT1 환자(n=53명/54명), GT2 환자(n=53명/54명), 치료 경험 없는 GT3 환자(n=28명/29명)를 대상으로 한 치료의도(ITT) 분석 결과이다.

간경변증이 없는 유전자형 4-6형(GT4-6) HCV 감염 환자의 100%(n=34명/34명)가 12주간의 치료를 통해 12주 지속 바이러스 반응률(SVR12)에 도달했다.

제2상 SURVEYOR-1 및 SURVEYOR-2 임상 연구의 새로운 결과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되는 2016 국제간학회(The International Liver Congress™, ILC)에서 발표된다.

애브비 본사

애브비 부사장 겸 개발 및 수석의료책임자 롭 스콧(Rob Scott)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통해 최대한 많은 만성 C형 간염 환자에게 치료 기회를 확대하고자 하는 애브비의 궁극적 목표에 가까워 졌다”며 “애브비는 모든 유전자형을 대상으로 8주간 치료하는 임상연구 프로그램과 더불어 앞으로도 범 유전자형 임상연구 약물에 대한 연구를 꾸준히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SURVEYOR-2 연구의 최신 데이터에 따르면, 기존에 치료 경험이 없는 대상성 간경변증을 동반한 유전자형 3형(GT3) 만성 C형간염 환자(Child-Pugh A)의 100 %가 리바비린을 병용하거나 병용하지 않은 2가지 요법(각각 n=24명/24명)으로 진행된 12주간의 치료에서 12주 지속 바이러스 반응률(SVR12)에 도달했다. 이상반응으로 인해 치료를 중단한 환자는 단 한명도 없었다. 유전자형 3형(GT3) HCV에 감염된 환자를 간경변증이 있는 환자와 없는 환자로 나누어 분석한 연구 결과는 2016 국제간학회(ILC) 공식 기자회견에서 발표됐다.

인디애나의대 교수 폴라 코(Paul Kwo) 박사는 “최근 특정 유전자형의 C형 간염 치료는 놀랄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지만, 여전히 다른 유전자형에 대한 해결 요구가 충족되지 않고 있다”며 “이번 새로운 연구 결과는 기존에 치료 경험이 없는 대상성 간경변증을 동반한 유전자형 3형 환자들에 대한 ABT-493과 ABT-530 치료의 가능성을 확인시켜 주었다”고 설명했다.

SURVEYOR 1, 2연구에 참여한 531명의 환자들에 대한 ABT-493과 ABT-530의 5가지 치료요법을 통합 분석한 결과, 가장 흔하게 보고된 이상 반응은 피로감(18%), 두통(17%), 메스꺼움(13%)과 설사(10%) 였다. 3명의 환자가 이상 반응으로 인해 투약을 중단, 이중 2명이 리바비린을 병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