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회장 “참담한 심정으로 애도”

의료기관 폭력 근절대책 제대로 실현되지 않은 탓

환자에게 습격을 당해 유명을 달리한 부산 정신건강의학과 김모 회원에 대한 의료인들의 애도가 잇따르는 가운데,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일행이 지난 6일 빈소가 마련된 BHS동래한서병원 장례식장을 찾아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 일행이 지난 6일 빈소가 마련된 BHS동래한서병원 장례식장을 찾아가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고인에 대한 조문을 마친 뒤 최 회장은 “참담한 사태에 직면해 황망하고 비통하다. 이 같은 비극이 계속해서 발생하는데도 불구하고 의료계가 그토록 줄기차게 요구해온 반의사불벌죄 폐지와 진료거부권 도입은 아직도 요원하기만 하다”며 “대피로와 비상벨 설치 등에 대한 정부 재정지원도 없는 상태다. 도대체 정부와 국회는 무엇을 했는가”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의협이 누누이 강조했듯이 의료기관에서의 폭력행위는 의료인은 물론 환자의 안전과 생명까지 위협하는 극악무도한 범죄이기 때문에 무관용 원칙, 구속수사, 가중처벌 등으로 다스려야 마땅한 것”이라며 “폭행사건을 근절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법적 제도적 장치로 의사와 환자들의 안전을 보장해야 하는데도 2년 전과 달라진 것이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의사들은 매번 목숨 걸고 환자를 지키고 있다. 코로나19 위기도 의사들의 헌신과 봉사가 있었기에 이만큼 선방할 수 있었다”면서 “그런데도 정부는 앞에서는 ‘덕분에’라고 치켜세우면서 이에 대한 보답은커녕 오히려 의사들을 사지로 몰아가고 있다. 이제 방법은 오직 파업뿐이라는 생각이 의사들 사이에서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고 말했다.

함께 조문에 참여한 강대식 부산광역시의사회장은 “부산의 소중한 회원을 잃은 것에 말로 다 못할 슬픔을 표하며, 고인의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잘못된 의료정책과 제도를 바로잡는 일에 의료계가 합심해 대처해나가야 한다”며 “정부가 4대악 의료정책을 일방적으로 추진해 의료계에 혼란을 줄 것이 아니라 국민의 건강을 책임지는 의사들을 위해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부터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이날 조문에는 김광석 사무총장대행, 부산시의사회 강대식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 등이 동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