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멘스 헬시니어스, 미 베리언 메디컬 시스템즈 인수 계획 발표

지멘스 헬시니어스가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된 미국 헬스케어 기업, 베리언 메디컬 시스템즈(Varian Medical Systems)를 인수하기 위한 계약 체결에 들어갔다고 지난 2일 밝혔다. 약 164억 달러(한화 19조6000억원) 규모의 이번 인수 계약은 향후 규제 당국 등의 승인을 거쳐 2021년 상반기에 마무리될 예상이다.

지멘스 헬시니어스 본사

베리언 메디컬 시스템즈는 암 치료 부문의 글로벌 선두 기업으로서 방사선 종양학 및 관련 소프트웨어에 특화된 혁신적인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베리언은 전 세계 1만명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암 치료에 있어 거시적인 접근 방법을 바탕으로 인공지능, 머신 러닝 및 데이터 분석 등 최신 기술을 도입해 암 치료 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고자 하고 있다.

베른트 몬탁 지멘스 헬시니어스 사장은 “이번 인수 결정은 우리의 고객과 파트너 그리고 환자와 지역 사회에 더욱 효과적이고 효율적인 의료 케어를 제공할 수 있게 됨으로써 자사 역사의 한 획을 긋는 순간이 될 것”이라며 “베리언의 뛰어나고 열정적인 임직원들과 함께 우리 지멘스 헬시니어스는, 이전보다 더욱 강력한 헬스케어의 미래를 함께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도우 윌슨 베리언 메디컬 시스템즈 사장은 “혁신적이고 환자 중심적 문화는 베리언 메디컬시스템즈를 방사선 치료 분야의 아이콘으로 만든 원동력이다”며 “이번 지멘스 헬시니어스의 인수를 통해 더 이상 암이 두렵지 않은 세상을 만들어 가기 위한 우리의 비전을 현실화하는데 한 발짝 더 다가설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