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전공의 고발···최대집 회장 “모든 책임질 것”

28일 복지부 전공의 고발에 서울지방경찰청 앞 긴급 기자회견
의협 범투위 회의서 무기한 총파업 등 결정

보건복지부가 28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 업무개시명령 미이행 전공의 10명을 고발 조치한 것과 관련해,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전공의 탄압은 부당한 일이며, 파업에 대한 모든 책임은 제가 질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집 회장(사진 가운데 마스크)이 28일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대집 회장은 이날 11시 30분 서울지방경찰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는 큰 책임을 질 수도 없는 20대 후반의 젊은 의사들에게 가혹한 조치를 했다”며 “전공의 10명 고발조치는 완전히 잘못된 것이고, 13만 의사 전체에 엄청난 분노를 주는 사태다. 상황을 더욱 악화시키는 정부의 이러한 비도덕적인 행태에 대해서도 강력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정부를 질타했다.

최 회장은 “4대악 의료정책 반대 투쟁에는 전공의, 전임의, 개원의, 의대생까지 범의료계가 함께 하고 있다”며 “따라서 모든 책임은 의협 회장인 저에게 있다. 왜 저를 고발하지 않는가. 제가 먼저 감옥에 가겠다. 제가 구속돼야 한다는 의미에서 서울지방경찰청장께 공식적인 면담요청을 한다”고 성토했다.

동행한 박홍준 서울시의사회장도 “전공의는 의료계의 미래다. 서울시의사회는 단 1명의 전공의라도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법률적 지원을 포함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모든 종합병원 수련병원장들과 논의해 대응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의협은 이날 오후 6시 범의료계 4대악 저지투쟁 특별위원회(범투위) 회의를 열어 3차 무기한 총파업 여부 등 향후 투쟁방향에 관한 논의를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