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17세 A군 부검서 아질산염 검출···유가족 “억울하다”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했다고 알려진 인천의 17세 소년 A군의 부검결과 뱃속에서 독극물로 분류되는 ‘아질산나트륨(아질산염)’이 검출됐다고 전해졌다.

경찰은 부검 결과를 단서로 자살 가능성을 고려하며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를 담당하는 인천 미추홀구경찰서는 A군의 시신에서 4g가량의 아질산염이 검출된 사실을 바탕으로 평소 A군이 학업 스트레스 등의 이유로 극단적 선택을 했는지 수사에 나섰다. 한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A군이 모처에서 아질산염을 구입했다는 사실 역시 확인됐다.

아질산염은 햄이나 소시지 등 육가공품을 만들 때 육류 보존제로 쓰이는 식품첨가물로, 독성이 강하고 다른 물질과 결합해 발암물질을 만들 위험성도 높아 다량 복용할 시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알려져 있다.

독감 백신 접종 후 사망 고교생의 형이 청와대 청원 홈페이지에 올린 글

A군은 지난 12일 독감 백신을 접종 후 나흘이 지난 16일 자택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이를 두고 자살을 할 사람이라면 구태여 백신 접종을 하지 않았으리라는 반론도 제기된다. 이런 가운데 A군의 형으로 알려진 청와대 국민청원 제안자는 27일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에서 A군의 형은 “국과수 검수 결과 ****(아질산염)이 치사량으로 위에서 검출됐다고 한다. 독감 백신과의 상관관계를 조사하지 않고 자살 혹은 타살로 사건을 종결지으려 한다”며 “동생 책상 위에 있던 물병의 행방을 묻더니 어머니가 버렸다고 하니까 쓰레기장을 찾아 19개의 물병을 찾았는데 그중 한 개의 물병에서 ****(아질산염)이 검출됐다고 한다. 저희 집에서 나왔는지 확실하지 않다더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또한 “A군이 우한 폐렴(코로나19)을 피하기 위해 KF80 수준의 마스크를 철저히 썼고, 입시도 마쳐 대학입학을 앞두고 전자기기를 구매하려 알아보는 등 극단적 선택을 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적었다.

독감 백신 주사를 접종한 후 사망한 이는 50여명을 넘어섰다. 16일 인천의 A군을 시작으로 기저질환 유무, 연령의 다소, 성별, 지역 등에 상관없이 사망자가 증가하는 중이다. 부검을 거쳐 사망원인 밝혀진 건 A군이 처음이다.

질병관리청은 독감 백신 주사와 사망자 사이의 명확한 인과관계가 적다며, 접종하지 않을 시 발생할 수 있는 피해가 더 크다는 이유로 접종을 계속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 역시 백신 주사 접종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독감 예방뿐 아니라 독감과 코로나의 동시 감염과 동시 확산을 막기 위해, 독감 예방접종을 더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독감 예방접종과 사망 사이에 직접적인 인과관계가 없는 걸로 확인되고 있다. 보건당국의 발표를 신뢰해 달라”고 말했다.

사노피 파스퇴르 4가 인플루엔자 백신 ‘박씨그리프테트라주’

한편 싱가포르 정부는 한국에서 발생한 백신 접종 사망자를 본 뒤 예방적 차원에서 한국산 백신 사용을 잠정 중단한다고 밝혔다. 싱가포르 보건당국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제조한 셀플루 4가와 사노피 파스테르의 박씨그리프테트라 4가 독감백신 사용을 잠정 중단할 것을 권고하며 “독감 백신 접종과 관련해 싱가포르 내에서는 사망 사건이 보고되지 않았다”면서도 “이번 조치는 한국의 백신 접종 후 사망 사실이 보고된 데 따른 예방적 차원”이라는 입장을 내놓았다.